• 월요일, 01월 25일
월요일, 01월 25일

해외 일반지주회사의 벤처 투자 현황

해외 일반지주회사의 벤처 투자 현황

자료 = CB Insights

[뉴스포픽=김한영 기자] 국내 일반지주회사의 벤처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한 CVC 보유를 허용하고 설립과 운용에 자율성을 최대한 보장하기 위해 관련 규제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우리나라는 엄격한 금산분리 규제로 인해 SK, LG와 같은 일반지주회사의 CVC 보유를 금지하고 있다. 벤처투자에서 CVC의 역할이 커지고 있는 글로벌 트렌드에 뒤처지고 있는 것이다. 반면 해외에서는 일반지주회사의 CVC에 대한 규제가 없어 각 기업의 상황에 맞게 다양한 방식으로 CVC를 설립ㆍ운용하고 있다.

일반지주회사의 CVC 보유 금지, 글로벌 트렌드에 역행

전 세계 벤처시장에서 CVC의 역할은 커지고 있다. 벤처캐피탈 투자에서 CVC가 참여한 비중(투자건수 기준)은 ’14년 19%에서 ’19년 25%로 6%p 상승했다. 매년 새롭게 설립되는 CVC도 ’19년 259개로 ’14년 96개 대비 170% 증가했다.

CVC가 주목받는 이유는 이를 통해 대기업과 벤처기업의 상생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벤처기업은 대기업에게 경영 노하우, 인적 네트워크 등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대기업은 벤처기업과의 협업으로 혁신의 기회를 얻을 수 있다. 예를 들어 구글벤처스는 현재 45억 달러(5.3조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여 벤처에 투자하고 있다. ’09년부터 지금까지 벤처기업 25개를 주식시장에 공개(IPO)했고, 약 125개사의 인수․합병(M&A)에 성공했다. 구글도 일부 벤처기업을 인수해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일반지주회사의 CVC 보유를 허용하는 것은 물론이고 설립방식과 펀드 조성에 규제가 없어, 각 기업은 상황에 맞는 다양한 형태의 CVC와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해외사례① [구글벤처스, 미국]

구글벤처스(GV)는 지주회사인 알파벳(Alphabet Inc.)이 지분을 100% 소유하고 있다. 45억 달러 규모의 펀드에도 알파벳이 단독으로 출자하고 있다.

 

해외사례② [베르텔스만 아시아 인베스트먼트, 독일]

‘베르텔스만 아시아 인베스트먼트’는 독일 베르텔스만 그룹이 아시아 지역의 벤처투자를 위해 설립한 CVC다. 베르텔스만 유럽주식합자회사(지주회사) 산하 벤처투자 부문을 담당하는 베르텔스만 인베스트먼트(자회사)가 이 회사의 지분을 100% 보유하고 있다. CVC가 지주회사의 ‘손자회사’인 것이다. ’08년 CVC 설립 당시 베르텔스만 그룹에서 펀드에 전액을 투자했다.

해외사례③ [레전드캐피탈, 중국]

중국 ‘레전드캐피탈(CVC)’은 레전드홀딩스가 지분을 100% 보유한 자회사이다. 예를 들어, 이 회사가 ’11년도에 결성한 ‘RMB Fund Ⅱ(펀드)’에는 지주회사인 레전드홀딩스와 함께 전국사회보장기금이사회(우리나라의 국민연금에 해당), 시안 샨구파워(에너지 회사) 등 외부자금이 출자하고 있다. ’19년 말 기준 레전드캐피탈은 총 23개, 76억 달러(9.0조원) 규모의 펀드를 운용하고 있는데, 레전드홀딩스와 그의 자회사들이 펀드자금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6.6%(20억 달러, 2.4조원) 수준이다.

해외사례④ [미쓰비시UFJ캐피탈, 일본]

일본 미쓰비시UFJ파이낸셜그룹(지주회사)의 ‘미쓰비시UFJ캐피탈(CVC)’은 지주회사의 손자회사일 뿐 아니라 최소 12개사가 이 회사의 지분을 갖고 있다. 회사가 밝힌 주요 주주 중 미쓰비시그룹 계열사가 11곳(미쓰비시UFJ은행 등)이며 나머지 1곳은 그룹 외부의 출자자(SMBC닛코증권)이다.

이 회사가 운용하고 있는 ‘토호쿠 6차산업화 지원 펀드’에는 계열사인 미쓰비시UFJ은행 외에도 농림어업성장산업화지원기구*, 토호쿠 지방 4개 은행 등 외부자금이 참여하고 있다. 현재 미쓰비시UFJ캐피탈이 조성한 12개의 펀드 중 4개 펀드에 외부자금이 투입되어 있다.

CVC 설립형태와 펀드조성, 기업 자율에 맡겨야

전국경제인연합회 유환익 기업정책실장은 “해외 사례를 보면 CVC와 펀드에 정형화된 구조는 없으며, 기업이 각자의 사정에 맞게 자율적으로 구조를 선택하고 있다”고 밝히고, “최근 일반지주회사의 CVC 보유를 허용한 것은 환영할 만한 일이지만 CVC의 설립과 운용에 제한을 두기로 하여 제도의 실효성을 반감시킬 수 있다”고 하면서 “CVC를 통한 기업 투자 유도와 벤처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외국과 같이 CVC 설립과 운용에 대한 규제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0 Comments

Add Comment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2020년 항공사 정시운항률 대폭 개선

2020년 항공사 정시운항률 대폭 개선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글로벌 항공 데이터 기업 시리움(Cirium)이 발표한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항공사 가운데 180여개 항공사가 정시운항 성과와 관련해 제자리를 되찾았다.시리움이 발표한 보고서 ‘...

"코로나19가 투자이민 산업 성장 가속화"...헨리앤파트너스

"코로나19가 투자이민 산업 성장 가속화"...헨리앤파트너스

[뉴스포픽=문현기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가 약1년전에 처음 보고된 이래, 투자 시민권에 관해 문의하는 고액 순자산가(HNWI)들이 25% 증가했다. 이는 각국의 부유한 투자자들이 더 영구적인 거주지 변경을 고려하...

경북 규제자유특구, 10개 기업 5,552억원 투자 유치

경북 규제자유특구, 10개 기업 5,552억원 투자 유치

[뉴스포픽=문현기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와 경상북도는 경북(포항) '차세대 배터리 리사이클링 특구'가 성과를 내는 가운데 '재사용 불가 배터리 재활용 실증'의 사전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돼 30일 실증에 착수한다...

100대 기업 3분기 해외매출 전년 동기비 1.6%, 전기비 24.1% 증가​

100대 기업 3분기 해외매출 전년 동기비 1.6%, 전기비 24.1% 증가​

전경련이 19년 기준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연결기준 3분기 공시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3분기 100대 기업의 해외매출*은 중국이 코로나19 쇼크에서 벗어나 내수․수출이 양호한 회복흐름을 보이고, 미국 또...

[투자체크②] ‘실효세율 10% 미만?’...싱가포르의 법인세 감면제도

[투자체크②] ‘실효세율 10% 미만?’...싱가포르의 법인세 감면제도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싱가포르 법인세를 단순히 단일세율 17%로 오해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실제로 적용받는 세율은 싱가포르 국세청의 다양한 인센티브 제도에 의해 크게 내려간다. 특히 새로 설립한 소규...

[투자체크①] 미국 시민권자의 해외 소득 신고 의무

[투자체크①] 미국 시민권자의 해외 소득 신고 의무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미국 시민권자이면서 싱가포르, 홍콩 등 해외에 재산을 두거나 경제활동을 영위하려는 경우, 가장 큰 부담은 미국 세법상 해외 소득 신고 의무일 것이다.미국 시민권자는 전 세계에서의 ...

한국 ICT 수출 4개월 연속 증가...9월 수출 176.3억 달러

한국 ICT 수출 4개월 연속 증가...9월 수출 176.3억 달러

[뉴스포픽=문현기 기자] 한국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수출액이 4개월 연속 증가를 기록했다. 특히 시스템반도체 수출은 역대 최고 수출액이다.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176.3억 ...

베이징, 디지털경제 1+3 정책 패키지 발표

베이징, 디지털경제 1+3 정책 패키지 발표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최근 베이징의 디지털경제 발전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지난 9월 7일 국무원이 베이징시의 <서비스업 개방확대 시범구 사업방안>을 승인한데 이어 <디지털경제혁신발전행동요...

아태지역이 4년 내 기업 데이터의 주요 강대국으로 부상할 것

아태지역이 4년 내 기업 데이터의 주요 강대국으로 부상할 것

[뉴스포픽=문현기 기자] 디지털 리얼티(NYSE: DLR)가 8일 새롭게 발표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아태지역은 기업 데이터가 2024년까지 가장 높은 연평균성장률(CAGR) 153%를 기록해 주요 대국으로 부상할 전망이다.디...

2020년 2분기 싱가포르 근로자 감소율 역대 최고치

2020년 2분기 싱가포르 근로자 감소율 역대 최고치

[뉴스포픽=김한영 기자] 코로나 19 사태 장기화로 고용시장이 악화되며 2020년 2분기 근로자 감소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러한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싱가포르 정부에서는 자국민 채용장려를 위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