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요일, 08월 05일
수요일, 08월 05일

구글의 인도시장 진입…중국을 상대할 수 있을까?

구글의 인도시장 진입…중국을 상대할 수 있을까?

Google & Jio Platforms 파트너십|사진=위키피디아

[뉴스포픽=김우현 기자] 최근 Google은 새로운 스마트 폰 사용자를 확보하기 위해 인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이동 통신사 Jio Platforms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구글이 Jio Platforms에게 약 45억 달러를 투자한 것으로 밝혀졌고, 이는 현지 시장에 맞게 만들어진 초저가 스마트폰을 개발하는 데 사용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외신에 의하면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7월 13일 나렌드라 모리 인도 총리와 화상 회의를 마친 후 인도의 디지털 경제 인프라 구축을 위해 향후 5~7년 동안 100억 달러(약 12조원)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닐리스(Canalys) 리서치 회사는 “이 새로운 휴대폰에 대한 세부 사항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번 Google과 Jio의 파트너십을 통해 6월에 인도의 스마트폰 시장의 75% 이상을 차지한 중국 브랜드들을 뒤흔들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전했다. 

Jio Platforms는 최근 4개월 만에 Facebook, Google, Saudia Arabia’s Public Investment Fund 등으로부터 200억 달러 이상의 자금을 확보했고, 인도의 디지털 혁신을 주도 외에도 농업, 건강 관리 및 교육 분야 발전에도 힘쓸 계획이다.

Announced Investment in Jio(Apr1-Jul 15)|표=뉴스포픽 김우현 기자

미개척 시장 ‘인도’ 

인도의 모바일 인터넷 시장은 지속적으로 성장해왔다. Counterpoint Research의 보도에 의하면 약 4억 5천만 명의 인도인이 이미 스마트 폰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그 이외에 나머지 5억 명의 스마트폰을 구매할 능력이 없기에 아직 스마트폰을 소유하고 있지 않다. 

그 외에도 Counterpoint Research는 “시골 지역 같은 경우에는 스마트폰뿐만 아니라 인터넷조차 경험해보지 못한 사람들도 많을 것”이며, 대부분의 인도 사람들은 2G 구식 모바일폰을 사용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Jio Platforms의 모회사인 Reliance Industries의 CEO는 지난주 기업 행사에서 “디지털 및 데이터 혁명의 이점을 박탈해서는 안된다”며 “구글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현재 스마트폰을 가지고 있지 않은 인도의 5억 명을 위한 저렴한 스마트폰을 설계하겠다”라고 얘기했다. 

이미 인도에는 일반적으로 70~100달러에 판매되는 스마트폰이 가득하다. IDC에 따르면 중국회사인 Xiaomi는 시장의 약 40% 정도를 차지하며 그 뒤를 이어 삼성이 전체 매출의 17%를 차지한다. 이미 Xiaomi가 저렴한 스마트폰을 판매하고 있기 때문에 Google과 Jio Platforms이 앞을 어떤 저가형 스마트폰을 내놓을 것인가에 대해서 전 세계적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코로나19와 인도의 반중 감정 

카닐리스(Canalys) 리서치 회사에 의하면 지난주 인도의 스마트폰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50% 감소했다. 이러한 하락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상점 패쇄와 인도인들의 반중 감정인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최근 인도와 중국 간의 히말라야 국경 갈등이 악화되었다. 지난 6월 15일(현지 시각) 히말라야산맥 일대 인도와 중국의 접경지대에서 군사 충돌을 시작으로 인도 전자 정보기술부는 틱톡, 위챗 등 59개 중국산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사용을 금지할 뿐만 아니라 화훼이, ZTE 등의 중국 기업을 인도 5세대 이동통신(5G) 구축사업에서 배제하는 방침을 발표하기도 했다. 

인도 정부만 반중적인 태도를 보인 것은 아니다. 인도 국민들도 정부의 결정을 오히려 반기는 모습이었다. 시진핑 주석의 사진을 불태워 적개심을 드러냈고, 인도에 샤오미 영업점들은 간판을 가림과 동시에 직원들에게 회사 로고가 들어간 티셔츠 착용을 금지하기도 했다. 

중국 회사의 이미지는 하락하고 있는 반면에 Google과 파트너십을 맺은 Jio Platforms의 이미지는 급격히 상승하였다. 인 아비 수르프라 카쉬(인도미래혁신센터 설립자)는 “중국 분쟁이 일어나기 전부터 모디 총리와 본인은 인도만의 새로운 스마트폰 기술을 추구해왔다”며 Jio Platfoms 같은 회사를 위해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0 Comments

Add Comment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판데믹 뚫고 개최하는 핀테크 ‘온라인' 전문 전시회

판데믹 뚫고 개최하는 핀테크 ‘온라인' 전문 전시회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올해 상반기 글로벅 판데믹으로 싱가포르의 ‘MICE 산업’에 직격탄을 맞았다. 하지만 하반기부터는 기존 전시회 형식을 대체할 온라인 전시 형태를 점차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싱...

구글의 인도시장 진입…중국을 상대할 수 있을까?

구글의 인도시장 진입…중국을 상대할 수 있을까?

[뉴스포픽=김우현 기자] 최근 Google은 새로운 스마트 폰 사용자를 확보하기 위해 인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이동 통신사 Jio Platforms와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구글이 Jio Platforms에게 약 45억 달러를 투자한 ...

일본의 ‘해’가 되길 바랐지만...최악의 실적으로 다가오는 관광 업계 그리고 진화

일본의 ‘해’가 되길 바랐지만...최악의 실적으로 다가오는 관광 업계 그리고 진화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일본 숙박 업계는 판데믹의 영행으로 최악으로 치닫은 관광 업계의 봄날을 대비해 준비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매출이 크게 줄어들면서 각 숙박 시설에서는 고정비용 삭감이 중요...

이미 시작된 ‘6G’ 개발 전쟁… 삼성의 6G 백서

이미 시작된 ‘6G’ 개발 전쟁… 삼성의 6G 백서

[뉴스포픽=김우현 기자] 세계 각국에선 초고속을 뛰어넘는 초연결 세상을 가져올 ‘6G’ 차세대 통신기술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6G는 테라(tera) bps급 초고속 전송속도와 마이크로(μ) sec급 초저지연 무선통신을 ...

개인정보 보호강화법 ‘강화’한 일본, 규제 없던 인터넷 마케팅 힘들어진다

개인정보 보호강화법 ‘강화’한 일본, 규제 없던 인터넷 마케팅 힘들어진다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2020년 6월 5일, 개인정보 보호법 개정안을 일본 국회에서 가결했다. 기업이 개인의 인터넷 열람 이력을 제3자에게 제공하는 것을 규제하여,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개인 데이터가 제3자에...

재택 근무의 시대... 떠오르는 스마트 오피스 제품들

재택 근무의 시대... 떠오르는 스마트 오피스 제품들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판데믹 방역 상황의 장기화로 인해 다양한 분야에서 원격근무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더불어 원격 근무에서 필수적인 화상 회의를 위한 웹캠, 헤드셋 등의 시청각 제품들의 ...

5G로 진화 선택한 러시아 정부, 물 만난 물고기 '한국 기업'들

5G로 진화 선택한 러시아 정부, 물 만난 물고기 '한국 기업'들

[뉴스포픽=김우현 기자] 전 세계적으로 5G의 열풍이 불고 있는 만큼 러시아에서도 5G 서비스를 상용화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5G는 5세대 통신기술로 4G에 보다 속도가 20배 정도 빠르며, 처리 용량은 100배 증가...

인터넷 검열 가능해진 홍콩, 페이스북 등 글로벌 IT기업 떠나나?

인터넷 검열 가능해진 홍콩, 페이스북 등 글로벌 IT기업 떠나나?

[뉴스포픽=윤홍기 기자] 중국 정부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시행을 강행하면서 홍콩 정부의 인터넷 차단 권한을 확대하고 경찰의 인터넷 콘텐츠와 언론에 대한 통제 또한 가능해졌다. 이로 인해 홍콩에...

일본의 5G 시장 성장 가속화 ‘재점화’

일본의 5G 시장 성장 가속화 ‘재점화’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일본 3대 통신업체 ‘NTT Docomo, KDDI, Softbank’는 지난 3월부터 5G 상용 서비스를 시작했다. 그러나 글로벌 판데믹 사태에 따른 영향으로 기지국 설치 등의 전국 보급 확대가 지연되고 ...

B급 배민 마케팅, 사회주의 국가 시장도 접수하나?

B급 배민 마케팅, 사회주의 국가 시장도 접수하나?

[뉴스포픽=윤홍기 기자]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베트남 음식 배달 사업에 안착하면서 국내 외식업체의 해외 진출에 교두보 역할까지 해내고 있다. 지난해 6월 호찌민에서 ‘BAEMIN’이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