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요일, 04월 19일
월요일, 04월 19일

B급 배민 마케팅, 사회주의 국가 시장도 접수하나?

B급 배민 마케팅, 사회주의 국가 시장도 접수하나?

배달의민족 베트남 배달부 모습 / 사진=위키피디아

[뉴스포픽=윤홍기 기자]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베트남 음식 배달 사업에 안착하면서 국내 외식업체의 해외 진출에 교두보 역할까지 해내고 있다. 지난해 6월 호찌민에서 ‘BAEMIN’이란 이름으로 음식 배달 앱 사업을 시작한 배달의 민족은 특유의 'B급 감성'을 내세운 마케팅으로 시장에 빠르게 스며들고 있다. 또한 사업이 확장되면서 ‘배민키친’도 잇따라 선보였다. 

B급 감성 마케팅 배민, 왜 하필 B급 감성인가

배민이 배민키친을 잇따라 열 정도로 베트남 푸드 딜리버리 시장에 빠르게 안착한 것은 배민 특유의 ‘B급 감성’ 마케팅이 현지에서 주목받으면서다. 베트남에서 배달 앱 ‘BAEMIN’의 이름이 처음 알려진 건 지난해 8월 출시한 시장 가방이 계기가 됐다. 

배달의 민족 배달원 배달 모습 / 사진=뉴스포픽 윤홍기 기자

우아한형제 현지 법인은 베트남 문화와 정서를 파악해 ‘세 뼘짜리 가방’이라는 문구를 새겨 넣은 에코백을 출시했다. ‘세 뼘짜리 가방’은 베트남 사람이라면 누구나 아는 전래동화에 나오는 금은보화를 가져다주는 가방의 이름이다. 이 제품은 나오자마자 베트남 인플루언서가 SNS에 들고나올 정도로 화제를 불러일으켰고 BAEMIN도 함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올 초 베트남 새해 명절 ‘뗏(Tet)’을 맞아 내놓은 세뱃돈 봉투는 BAEMIN이 베트남 내에서 널리 알려지는 계기가 됐다. 베트남 법인은 봉투에 “이거 엄마한테 맡기지 마”, “남자친구 있냐고 물어보지 마”, “나이가 많지만, 아직도 세뱃돈을 받지” 같은 문구를 새겨 넣었다. 속으론 말하고 싶지만, 겉으론 말하지 못하는 B급 감성의 문구를 새긴 이 봉투는 하루 1,000장 이상 팔리며 큰 인기를 누렸다. SNS에서 회자되고 카피 제품들이 쏟아져 나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굿즈 외에 도시 곳곳을 누비는 라이더의 복장도 베트남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배달 가방에는 “뜨겁습니다! 지나갈게요!”, 우비에는 “무슨 일이 있어도 음식을 지키겠다!” 등의 재미난 문구를 새겨 푸드 딜리버리 서비스에 친근함을 느끼도록 했다. 강렬한 햇빛에 노출되기를 꺼리는 현지 정서를 고려해 전신을 가릴 수 있는 의류를 제작해 오토바이 운전자들에게 나눠주면서 호응을 얻기도 했다.

우아한형제들 해외 사업 부문 관계자는 “배민 특유의 마케팅 기법이 다른 나라에서 통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한 것이 베트남 사업의 가장 큰 수확”이라며 ”한국에서처럼 BAEMIN을 베트남 국민 앱으로 성장 시켜 K푸드가 해외로 진출하는 창구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플랫폼 기업과 오프라인 기업이 해외에서 동반 성장할 길을 연다는 각오로 해외 사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

K푸드의 진출 교두보 배민키친은 누구?

베트남 배민키친 / 사진=뉴스포픽 윤홍기 기자

배민키친은 조리시설을 갖춘 여러 개의 주방을 한곳에 모은 공유 주방 서비스다. 배민키친을 이용하면 보증금, 임대료 같은 초기 투자 비용 없이 외식사업에 도전할 수 있다. 여러 입점업체가 식자재를 공동으로 구매해 비용 부담도 덜 수 있다. 우아한형제들 측은 “배민키친은 처음 외식사업에 뛰어드는 분들에게는 진입 문턱을 낮춰주고, 사업을 확장하려는 사장님들께는 비용과 업무의 부담을 덜어드린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국내에서 분식점 프렌차이즈로 유명한 외식업체 죠스푸드는 죠스떡볶이, 바르다김선생 등의 브랜드로 해외 시장 개척에 열을 올리고 있었으나 경험 부족에 의한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이에 우아한형제들이 호찌민에 공유 주방인 ‘배민키친’ 오픈을 준비하면서 죠스푸드에 입점을 제안했다. 

이후 죠스푸드는 우아한형제 베트남 법인과 6개월간 현장 실사를 진행하면서 호찌민 현지인 시장을 노린 공유주방을 만들자고 뜻을 모았다. 죠스푸드 관계자는 "최신 설비를 갖춘 주방, 현지인 입맛에 맞는 메뉴 개발, 식자재 현지 조달 등의 지원을 배민키친에 아끼지 않았다."며 "현지인 채용과 교육, 매장 홍보, 복잡한 현지 행정절차 등의 애로점을 배민키친이 해결해주면서 죠스푸드는 온전히 현지 입맛을 사로잡을 음식을 조리하는 일에만 몰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

배민과 손잡고 베트남 공략에 나선 죠스푸드는 지난해 11월 론칭 후 하루 평균 주문 수 150~300건을 기록할 정도로 빠르게 자리 잡고 있다. 죠스푸드 외에 베이커리 프랜차이즈 아띠제도 배민키친에 입점하면서 현지 매출이 늘고 있다. 

우하한형제 관계자는 “국내 프랜차이즈들의 맛 경쟁력은 세계 어디에 내놓아도 빠지지 않지만, 해외에서 음식을 조리하거나 판매하기는 쉽지 않아 글로벌 진출을 못 하는 경우가 많다”며 “해외에서 사업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K푸드도 한류의 주역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에 진출하려는 한국 음식점들의 문의가 늘면서 배민키친도 거점을 늘려가고 있다. 지난 6월 호치민 2호점 오픈에 이어, 올 하반기 호찌민 3·4호점, 하노이 1호점 오픈을 준비 중에 있다.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0 Comments

Add Comment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에어아시아, 싱가포르 내 전자지갑 서비스 출시 예정

에어아시아, 싱가포르 내 전자지갑 서비스 출시 예정

[뉴스포픽=문현기 기자] 말레이시아의 에어아시아(AirAsia)가 핀테크 자회사 빅페이(BigPay)를 통해 싱가포르 내에 전자지갑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지난 9월 28일 밝혔다. 빅페이는 말레이시아에서 20...

판데믹 뚫고 개최하는 핀테크 ‘온라인' 전문 전시회

판데믹 뚫고 개최하는 핀테크 ‘온라인' 전문 전시회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올해 상반기 글로벅 판데믹으로 싱가포르의 ‘MICE 산업’에 직격탄을 맞았다. 하지만 하반기부터는 기존 전시회 형식을 대체할 온라인 전시 형태를 점차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싱...

B급 배민 마케팅, 사회주의 국가 시장도 접수하나?

B급 배민 마케팅, 사회주의 국가 시장도 접수하나?

[뉴스포픽=윤홍기 기자]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베트남 음식 배달 사업에 안착하면서 국내 외식업체의 해외 진출에 교두보 역할까지 해내고 있다. 지난해 6월 호찌민에서 ‘BAEMIN’이란 ...

급성장하는 카자흐스탄의 모바일 결제 시장

급성장하는 카자흐스탄의 모바일 결제 시장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카자흐스탄의 비 현금 결제 소비 지수는 2019년 한 해 동안 2.4배 성장을 기록했다. 이어 이번 코로나19 사태와 더불어 모바일 페이의 비중이 커지고 있다. 또한 애플 페이의 도입으로 본...

'질 좋은 데이터는 보이지 않는 자산', 산업 견인할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질 좋은 데이터는 보이지 않는 자산', 산업 견인할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데이터 분석 역량에 따라 기업의 존폐를 달리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치열한 금융 시장에서 선두를 차지하기 위해 기업은 머신러닝, 인공지능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하여 고객과 시장 데이...

중국 핀테크의 도약, 현금에서 모바일 결제 시스템으로

중국 핀테크의 도약, 현금에서 모바일 결제 시스템으로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전 세계 각국의 핀테크 산업 육성이 활발하다. 세계 경제의 흐름을 주도하는 미국부터 금융 서비스 접근성이 낮은 캄보디아까지, 그 범위는 폭넓다. 이러한 흐름에 따라 2020년 세계 핀테...

최대 핀테크 기업 레볼루트의 최우선 순위, '동남아시아'

최대 핀테크 기업 레볼루트의 최우선 순위, '동남아시아'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영국의 핀테크 기업 레볼루트(Revolut)가 아시아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레볼루트는 암호화폐 지원 금융 서비스 앱을 개발하는 회사로 지난 2월 5억 달러, 한화 약 6,000억 원의 투...

동남아시아, 계좌는 없어도 핀테크 대출은 강국

동남아시아, 계좌는 없어도 핀테크 대출은 강국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동남아시아 핀테크 플랫폼의 몸집이 대폭 커졌다. 작년 한 해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반복적으로 대출을 받은 고객 비중이 전체 고객의 무려 44%에 달했다. 로보카시 그룹이 고객 120...

'젊은' 동남아시아, 첨단기술 흡수해 디지털 금융 중심으로 도약

'젊은' 동남아시아, 첨단기술 흡수해 디지털 금융 중심으로 도약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젊은 층 인구가 많아 모바일 이용률이 높고 개발자들이 풍부한 동남아시아는 디지털 금융 시장의 핵심으로 도약하고 있다. 열악한 금융 인프라와 낮은 소득 수준에도 소매금융 시장에 첨...

가파른 ASEAN의 핀테크 성장세..그 흐름은 지금

가파른 ASEAN의 핀테크 성장세..그 흐름은 지금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ASEAN(동남아시아 국가 연합, 이하 아세안)이 새로운 핀테크(fintech)의 핫스팟으로 등장했다. 이 지역은 인구의 70%가 40세 미만이며, 세계에서 3번째로 큰 경제 공동체인 동시에 아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