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요일, 04월 19일
월요일, 04월 19일

급성장하는 카자흐스탄의 모바일 결제 시장

급성장하는 카자흐스탄의 모바일 결제 시장

급성장하는 카자흐스탄의 간편 결제 시장 / 사진=위키피디아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카자흐스탄의 비 현금 결제 소비 지수는 2019년 한 해 동안 2.4배 성장을 기록했다. 이어 이번 코로나19 사태와 더불어 모바일 페이의 비중이 커지고 있다. 또한 애플 페이의 도입으로 본격적으로 발전하기 시작한 카자흐스탄의 모바일페이 시장은 국산 애플리케이션의 개발 및 삼성 페이의 출시로 더욱 활기를 띨 전망이다. 

카자흐스탄 비 현금 결제 시장 현황 

2019년 카자흐스탄에서 이루어진 비 현금 결제의 총 규모는 13조 3,000억 텡게 (환율 기준 약 347억 달러)에 달했다. 카자흐스탄의 비 현금 결제는 2019년 한 해 동안만 2.4배의 성장을 기록했다. 이 중 10조 텡게(235억 달러)는 인터넷 및 모바일 결제로 이루어졌는데, 이는 2018년 대비 3.4배 성장한 수치였다. 또한 2019년 9월, 처음으로 카자흐스탄의 월 비현금결제 규모가 월 현금 인출 규모를 넘어섰다. 

카자흐스탄 비현금결제의 절반 이상은 알마티에 집중돼 있다. 알마티에서는 현금 인출기에서 1텡게가 인출될 때, 비현금결제 방식으로 1.75텡게가 결제된다. 수도인 누르술탄의 경우는 현금 대비 비현금결제 비율이 1:1을 기록하고 있다. 

2019년 유일하게 비현금결제 규모가 감소한 곳은 악몰린스크주(북부) 뿐이었는데, 2019년 한 해 동안 10.4% 감소했다. 비현금결제 성장 규모가 가장 큰 곳은 모두 남부지역에 몰려 있으며, 크즐오르다주(5.2배), 잠블주(4.5배), 알마티주(3.8배)가 가장 큰 연간 성장세를 보였다.  

비현금결제의 성장을 증명하는 또 다른 사실은 현금의 인출만 가능한 ATM의 숫자가 2019년 한 해 동안 15% 이상 감소했다는 사실이다. 반면, 현금의 입금까지 가능한 ATM은 1.5배 늘어났다.카자흐스탄은 2000년대에 Qiwi, Webmoney, Paypal, Yandex Dengi 등의 온라인 전자결제 시스템을 도입하면서 처음 비현금결제를 사용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2010년을 넘어서면서 전 세계 지급결제산업에 모바일페이라는 새로운 솔루션이 탄생했다. 

스마트폰의 사용이 대중화된 카자흐스탄 국민도 모바일페이를 접하게 됐다. 카자흐스탄 국민은 스마트폰을 통한 간편한 결제 방식에 빠르게 적응했다. 더 빠르고, 안전하고, 간단하게 결제할 수 있는 모바일페이는 오늘날 카자흐스탄 비현금결제의 주요 트렌드로 자리잡아 가고 있다. 

스마트폰을 활용한 가장 보편적인 결제 방식은 NFC 결제 방식인데, 카자흐스탄은 2016년, Kazkomertz Bank(현 Halyk Bank)가 Visa와 협력하여 NFC 기술에 기반한 모바일페이를 처음 도입했다. 그리고 2018년, 카자흐스탄에 애플페이가 도입됐다. 애플페이가 사용되면서 카자흐스탄 지급결제산업은 큰 전환점을 맞이하게 됐고, 이때부터 모바일페이 시장이 빠른 속도로 발전하게 됐다. 

애플페이가 출시되자 카자흐스탄의 여러 은행은 바로 애플페이를 통한 카드 결제를 서비스했다. ATF Bank의 고객들은 출시 2주 만에 애플페이로 약 5천 건의 결제를 시행했고, 그 금액은 총 2천만 텡게(‘18년 평균환율 기준 약 6만 달러)에 달했다. 

Forte Bank는 애플페이가 출시된 첫 주에 버거킹과 협력해 'Pay like King' 이벤트를 진행했는데, 버거킹에서 애플페이로 결제한 건에 대해서는 캐시백 99%를 지급했다. 이러한 마케팅 효과로 출시 2주 만에 Forte Bank의 고객 1만 명이 애플페이에 개인카드를 등록했고, 이들의 카드결제 60%는 애플페이를 통해 이루어졌다. 

애플페이 사용자들은 일반적으로 대형마트, 카페, 식당, 패스트푸드점, 주유소 등에서 주로 결제했고, 지역적으로는 누르술탄과 알마티에 집중됐다. 또한 올해 1월, 카자흐스탄에 처음으로 삼성페이가 도입됐다. Halyk Bank가 삼성페이의 베타 테스트를 진행했고, 2월부터 정식으로 서비스하기 시작했다.  

카자흐스탄의 가장 대중화된 스마트폰 브랜드는 삼성이기 때문에 삼성페이의 도입은 필연적일 수밖에 없었다. 분석기관인 IDC에 따르면, 2019년 상반기 카자흐스탄에 Sell-in(제조업체가 유통업체에 판매) 방식으로 공급된 전체 스마트폰의 53.4%는 삼성 스마트폰이었다. 2019년 상반기 중 카자흐스탄 온라인 쇼핑몰 kaspi.kz에서 판매된 전체 핸드폰의 43.6%도 삼성 모델이 차지했다. 

삼성페이는 NFC 기술 뿐만 아니라, 마그네틱 보안전송 기술(MST)*이 적용돼 있다. 이 기술을 통해 삼성페이는 NFC기술이 탑재돼 있지 않은, 신용카드의 마그넷만 인식할 수 있는 POS 단말기에서도 결제가 가능하다. 따라서 삼성페이는 NFC 기술만 적용된 기타 모바일페이에 비해 더 널리 사용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삼성페이는 비록 애플페이에 비해 비교적 늦게 카자흐스탄에 진출했지만, 삼성 스마트폰의 인기, MST 기술의 적용 등을 힘입어 빠르게 대중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카자흐스탄의 국산 모바일페이 >카자흐스탄에는 삼성페이, 애플페이뿐만 아니라 자체적으로 개발한 국산 모바일페이도 인기를 얻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카자흐스탄의 국산 모바일페이는 카자흐스탄 10대 E-Commerce 기업인 ChocoFamily가 출시한 ‘Rakhmet’이다. 2018년 출시된 Rakhmet은 QR코드* 방식에 기반한 모바일페이로 서비스 시작 2년 만에 사용자 150만 명을 달성했으며, 매월 60만 건의 결제가 이루어지고 있다. Rakhmet을 통해 결제 시 소비자는 20%의 캐시백을 받을 수 있으며, 이와 같은 마케팅에 힘입어 현재 알마티 시민의 절반이 Rakhmet을 이용하고 있다. 

ChocoFamily의 대표 Ramil Muhoryapov에 따르면 개인이 보유한 카드의 숫자는 너무 많아졌고, 모든 카드를 항상 들고 다닐 수는 없다. 그러나 매장에서 결제 시 카드가 없으면 할인을 받을 수 없다. Rakhmet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작됐으며, Rakhmet 단 하나의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모든 상업시설의 멤버십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다. 또한 Rakhmet을 이용하는 기업은 결제정보를 통해 고객의 재방문 횟수, 일주일 간 구매 횟수 등 영업에 도움이 되는 고객정보를 획득할 수 있다. 

카자흐스탄 간편 결제 시장 전망 

모바일 송금서비스 Zolotaya Korona의 테크니컬 디렉터 Andrei Nadtochi에 따르면, Mobile First 삶의 방식은 지급결제산업의 기반이 돼가고 있다. 5~7년 전까지만 해도 은행·기업이 고객의 지갑에 들어갈 신용(체크)카드를 점유하기 위해 경쟁했다면, 현재는 고객의 스마트폰에 모바일페이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기 위해 경쟁하는 중이다. 

2017년 12월 카자흐스탄 정부는 국가 경제 및 인프라의 디지털화를 목표로 ‘Digital Kazakhstan 2018~2022’ 정책을 발의했는데, 본 정책은 2019년 대비 비현금결제 규모를 2020년 18%, 2022년 35%까지 확대하는 과제를 포함하고 있다. 모바일페이를 둘러싼 은행·기업의 경쟁, 비현금결제를 확대하려는 정부의 정책과제와 더불어 전체 인구의 65%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카자흐스탄에서 모바일페이 시장의 성장세는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카자흐스탄 모바일페이 시장의 주요 경쟁 분야는 모바일페이의 ’플랫폼화‘가 될 것이다. 세계적인 추세가 그렇듯 모바일페이의 기능은 이제 단순 결제·송금에 국한되지 않는다. 모바일페이는 소비자들에게 캐시백 혜택은 물론이고, 쇼핑, 보험, 대출, 주식투자까지 제공하는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 진화해 가고 있다. 

카자흐스탄에 진출하려는 우리 기업들도 모바일페이 시장의 성장세를 유심히 관찰할 필요가 있다. 모바일페이 시장이 성장하는 만큼 스마트폰의 수요는 지속 증가할 것이고, 이 경우 스마트폰 관련 업계가 낙수효과를 누릴 수 있다. 스마트폰 및 스마트 워치 등의 웨어러블 부분품, 배터리 및 충전기 관련 제조업체에 더 많은 기회가 생길 수 있다. 또한 모바일페이의 플랫폼화가 진행될 경우 플랫폼에 기업 콘텐츠를 연동하는 마케팅 전략을 구상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 님에 의해 2020-05-21 10:18:54 아시아경제 에서 이동됨]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0 Comments

Add Comment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에어아시아, 싱가포르 내 전자지갑 서비스 출시 예정

에어아시아, 싱가포르 내 전자지갑 서비스 출시 예정

[뉴스포픽=문현기 기자] 말레이시아의 에어아시아(AirAsia)가 핀테크 자회사 빅페이(BigPay)를 통해 싱가포르 내에 전자지갑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지난 9월 28일 밝혔다. 빅페이는 말레이시아에서 20...

판데믹 뚫고 개최하는 핀테크 ‘온라인' 전문 전시회

판데믹 뚫고 개최하는 핀테크 ‘온라인' 전문 전시회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올해 상반기 글로벅 판데믹으로 싱가포르의 ‘MICE 산업’에 직격탄을 맞았다. 하지만 하반기부터는 기존 전시회 형식을 대체할 온라인 전시 형태를 점차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싱...

B급 배민 마케팅, 사회주의 국가 시장도 접수하나?

B급 배민 마케팅, 사회주의 국가 시장도 접수하나?

[뉴스포픽=윤홍기 기자]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이 베트남 음식 배달 사업에 안착하면서 국내 외식업체의 해외 진출에 교두보 역할까지 해내고 있다. 지난해 6월 호찌민에서 ‘BAEMIN’이란 ...

급성장하는 카자흐스탄의 모바일 결제 시장

급성장하는 카자흐스탄의 모바일 결제 시장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카자흐스탄의 비 현금 결제 소비 지수는 2019년 한 해 동안 2.4배 성장을 기록했다. 이어 이번 코로나19 사태와 더불어 모바일 페이의 비중이 커지고 있다. 또한 애플 페이의 도입으로 본...

'질 좋은 데이터는 보이지 않는 자산', 산업 견인할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질 좋은 데이터는 보이지 않는 자산', 산업 견인할 데이터 기반 비즈니스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데이터 분석 역량에 따라 기업의 존폐를 달리하는 시대가 도래했다. 치열한 금융 시장에서 선두를 차지하기 위해 기업은 머신러닝, 인공지능 등 최첨단 기술을 활용하여 고객과 시장 데이...

중국 핀테크의 도약, 현금에서 모바일 결제 시스템으로

중국 핀테크의 도약, 현금에서 모바일 결제 시스템으로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전 세계 각국의 핀테크 산업 육성이 활발하다. 세계 경제의 흐름을 주도하는 미국부터 금융 서비스 접근성이 낮은 캄보디아까지, 그 범위는 폭넓다. 이러한 흐름에 따라 2020년 세계 핀테...

최대 핀테크 기업 레볼루트의 최우선 순위, '동남아시아'

최대 핀테크 기업 레볼루트의 최우선 순위, '동남아시아'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영국의 핀테크 기업 레볼루트(Revolut)가 아시아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레볼루트는 암호화폐 지원 금융 서비스 앱을 개발하는 회사로 지난 2월 5억 달러, 한화 약 6,000억 원의 투...

동남아시아, 계좌는 없어도 핀테크 대출은 강국

동남아시아, 계좌는 없어도 핀테크 대출은 강국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동남아시아 핀테크 플랫폼의 몸집이 대폭 커졌다. 작년 한 해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반복적으로 대출을 받은 고객 비중이 전체 고객의 무려 44%에 달했다. 로보카시 그룹이 고객 120...

'젊은' 동남아시아, 첨단기술 흡수해 디지털 금융 중심으로 도약

'젊은' 동남아시아, 첨단기술 흡수해 디지털 금융 중심으로 도약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젊은 층 인구가 많아 모바일 이용률이 높고 개발자들이 풍부한 동남아시아는 디지털 금융 시장의 핵심으로 도약하고 있다. 열악한 금융 인프라와 낮은 소득 수준에도 소매금융 시장에 첨...

가파른 ASEAN의 핀테크 성장세..그 흐름은 지금

가파른 ASEAN의 핀테크 성장세..그 흐름은 지금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ASEAN(동남아시아 국가 연합, 이하 아세안)이 새로운 핀테크(fintech)의 핫스팟으로 등장했다. 이 지역은 인구의 70%가 40세 미만이며, 세계에서 3번째로 큰 경제 공동체인 동시에 아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