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요일, 05월 30일
토요일, 05월 30일

'가장 빨리 가라앉는 국가 인도네시아' 전례 없는 폭우로 고통

'가장 빨리 가라앉는 국가 인도네시아' 전례 없는 폭우로 고통

매년 침수로 고통받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지역이 대규모 홍수로 피해를 입었다. / 사진 = BNPB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올해 초 폭우로 인한 피해가 채 가시기도 전에 또 다시 한차례 폭우가 쏟아져 그 피해 규모가 막대하다. 올해 초 이상 기후로 인도네시아에 발생한 폭우로 약 70여 명이 사망하고 9만 2천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후 25일(현지 시각)부터 현재까지 쏟아진 비로 자카르타 시내 끄망, 끄라맛 자티 등 80여 개 지점이 침수되었다. 홍수로 인해 자카르타 시내 대통령 궁 일대도 침수됐다고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강우량은 최근 몇 년사이 최대치를 기록해 127cm 지점까지 침수했다. 인도네시아는 가뜩이나 지구온난화로 인해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가라앉고 있는 국가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가라앉고 있는 인도네시아

사실 홍수는 수십 년 동안 자카르타에 고질적인 문제였다. 매년 홍수로 인한 재난에 대처하기 위해 다양한 조치를 시행하지만 홍수 피해는 보다 빈번하고 심각해졌다. 자카르타는 매년 5~10cm 잠기고 있으며 일부 지역은 25cm까지도 침수했다. 

도시 절반은 이미 평균 해수면 아래로 내려간 것으로 밝혀졌다. 도시 해수면 상승은 이상 기후 요인 외에도 급속한 도시 건설로 인한 상하수도 개발 지연 및 지하수의 과도한 축소로 인해 더 악화하였다. 이처럼 매년 종합적 요인으로 기이한 홍수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문가들은 획기적인 대안 없이는 2050년까지 자카르타가 완전히 물에 잠길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인도네시아 반둥 공과대학 연구원에 따르면 2027년에 36조 루피아에 달하는 경제적 손실이 예상된다. 

근 10년간 홍수가 자카르타를 강타했다. 최악으로 꼽히는 2007년에는 홍수로 수도의 70% 이상이 피해를 보았고, 40만 명 이상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60명 이상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다. 자카르타 일부 지역의 수위는 4m에 달했고 8조2000억(약 9억 달러)에서 21조 루피아 규모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다. 한편 보험금 청구는 1조 2천억 루피로 급증했다. 

자카르타 폭우로 인해 일상 마비

지난 이틀간의 폭우로 인한 사망자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일부 마을이 진흙에 잠기고 300개 이상 변전소가 폐쇄되어 정전이 발생했다. 자카르타 재난 당국은 고무보트를 동원해 마을 주민을 대피시켰다. 인도네시아 국가 재난방지청은 “현재 최소 81개 지역 주민이 도로 붕괴와 열차 운행 중단으로 고립되었다”고 밝혔다. 폭우로 인한 피해는 자카르타 도시 서쪽 버카시 지역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도로와 시내 곳곳이 침수되어 차량 통행이 어려워지자 인도네시아 당국은 차량 홀짝제를 일시 해제했다. 또한 출퇴근 시 대중교통 이용에 마비가 오자 일시적으로 오토바이 고속도로 주행을 허가했다.

이번 인도네시아 폭우의 여파가 주변으로도 확산할 것이란 전언이다. 인도네시아 기상청은 기록적 폭우가 호주에서 발생한 열대성 사이클론과의 연관성을 지적했다. 2월 중순 호주에서 발생한 2등급 초대형 사이클론이 남쪽으로 이동하며 5m가 넘는 파도와 홍수 위험이 지역 주민들을 덮쳤다. 현재 호주발 열대성 사이클론은 인도양을 거쳐 인도네시아 자바와 발리에까지 이상 기후 증세에 영향을 미쳤다. 

인도네시아 정부 홍수 해결, 난관 봉착

거대한 홍수 피해 앞에 인도네시아 중앙 및 지방 정부는 마땅한 합의 책을 강구하지 못하고 있다. 지방 정부는 자바 연안 일대의 홍수 피해 복구에 힘써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중앙 정부는 자카르타 침수 문제 해결에 심혈을 기울인다. 

한편 거대한 댐을 건설해 해수면 상승으로부터 국가를 보호하기 위한 인도네시아 정부의 노력이 고비를 맞고 있다. 댐의 물길을 막고 있는 잔해와 쓰레기를 제거하고 강둑에 정착한 가구를 이전하기 위한 킬리웅강 댐 건설 정책은 주변 지역의 토지 취득으로 인해 자카르타 당국에 의해 보류되었다. 

세계은행의 강력한 재정 및 전문가 지원에도 불구하고 총 길이 33km의 댐 건설 프로젝트는 현재 16km까지 준설되었다. 이러한 문제의 원인은 강력한 정책 추진력 부족과 지방 정부와의 불충분한 합의로 분석된다.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0 Comments

Add Comment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메콩강 댐 건설 지속 추진하는 라오스

메콩강 댐 건설 지속 추진하는 라오스

[뉴스포픽=이한선 기자] 라오스가 환경단체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메콩강 댐 건설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수력발전을 위한 댐 건설은 라오스 정부가 2030년까지 주변국에 약 2만메가와트의 전기를 수출하겠다...

[지금 서아시아는] ① '알 자브리 가족의 실종 사건', 또 불거진 사우디의 인권 문제

[지금 서아시아는] ① '알 자브리 가족의 실종 사건', 또 불거진 사우디의 인권 문제

[뉴스포픽=이설아 전문위원] MBS라고 널리 알려진, 무함마드 빈 살만(Mohammed bin Salman)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또다시 서구의 비판대상이 되고 있다. 사드 알 자브리(Saad al Jabri) 전 준장의 자녀 오마르...

호주, 코로나19 여파로 외국인 투자법 개정

호주, 코로나19 여파로 외국인 투자법 개정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호주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대응의 일환으로 지난 3월 29일부 외국인투자법 개정을 발표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근본적으로 흔들리고 있는 경제 안보와 내국기업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가...

일본 의료 시스템 바꾼 코로나19 판데믹...원격진료 규제 완화

일본 의료 시스템 바꾼 코로나19 판데믹...원격진료 규제 완화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5월 중순에 접어든 일본은 올림픽 개최 실패 이후 코로나19의 감염 확대와 의료붕괴에 대한 이중 방어책으로, 원격의료 규제 완화에 대한 논의가 활발하다. 2020년 4월 13일부터 원칙적으...

중국의 인구정책, 역사 속으로 사라진 한 자녀 정책

중국의 인구정책, 역사 속으로 사라진 한 자녀 정책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중국의 ‘소황제’에 대해 들어본 적 있는가? 이는 중국이 오랜 시간 고수해 온 한 자녀 인구 정책에 의해 생겨난 신조어이다.  전통적으로 중국은 대가족을 이루어 왔으나 지나친 인...

인도네시아, 라마단 기간 동안 여행 금지 조치

인도네시아, 라마단 기간 동안 여행 금지 조치

[뉴스포픽=이슬기 기자] 인도네시아는 2억 7천만의 인구 중 약 87%가 무슬림으로 전 세계 무슬림 중 약 13%를 차지한다. 지난 23일부터 라마단 금식 기간 이후 무슬림의 대이동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것을 ...

말레이시아 새로운 총리 취임...변화 없이 기존 정책 계승

말레이시아 새로운 총리 취임...변화 없이 기존 정책 계승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지난 2월 24일 말레이시아 7대 총리 마하티르가 돌연 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를 압둘라 국왕이 수리하면서 마하티르에게 임시 총리직을 부여했다. 하원에서 과반의 신임을 얻은 의원을 국...

캄보디아, 부패 척결을 위한 공동의 노력

캄보디아, 부패 척결을 위한 공동의 노력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앙코르 와트'는 매년 수백만의 사람들이 방문하는 세계적인 유적이다. 이는 캄보디아가 과거 앙코르 왕국 시대에 번영하며 세계 역사에 남은 문명을 일궈낸 흔적 중 하나이다. '캄보디...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1,307명...삶의 방식이 변화한다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1,307명...삶의 방식이 변화한다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최근 유럽 지역의 코로나 19 감염자 수가 아시아 지역의 감염자 수를 초월했다.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비교적 적은 감염 확진자가 발생한 일본은 확산 방지를 위해 다양한 대책과 기본 방...

인구 세계 ‘2위’, 인도의 코로나 19 현황

인구 세계 ‘2위’, 인도의 코로나 19 현황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현재 인도에서는 약 13억명의 사람이 살고 있다. 중국과 단 5천만 명 정도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가까운 미래에는 인도가 세계 최대 인구 보유 국가가될 예정이다. 최대의 민주주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