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요일, 10월 24일
토요일, 10월 24일

중국의 야심, '블록체인 통해 위안화를 기축통화로'

중국의 야심, '블록체인 통해 위안화를 기축통화로'

중국 인민은행은 암호화폐 CDBC를 발행했다. / 사진 = goodfreephotos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작년 하반기부터 중국 정부는 블록체인 기술과 암호화폐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전면에 뛰어들었다. 중국 공상 은행 관계자 역시 중국 암호 화폐의 미래에 대해 여러 차례 언급하며 관련 산업 성장에 의지를 내비쳤다. 한편 중국 중앙은행이 84건의 ‘중앙은행 암호화폐’ 관련 특허를 출원하며 핀테크 부문의 발전을 가속화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져 관심이 집중됐다.

지난해 파이낸셜타임스는 중국 중앙은행이 기존 암호 화폐를 능가하는 성과를 거두기 위해 당국 정부로부터 사전 승인을 받았다고 전했다. 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 뿐만 아니라 중앙은행 총재가 나서 핀테크 산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하길 촉구했다. 

블록체인 규제 국가에서 중심으로 급부상한 중국

현재 중국은 블록체인 연구의 온상으로 떠올랐지만 2017년까지 정부에서 내린 각종 규제로 블록체인 산업 발전이 더디었다. 탈세 및 사기로 인한 금융 범죄를 막기 위한 정부의 조치였지만 개인이 암호화폐를 소유하는 것은 금지하지 않았다. 

이후 ICO를 통한 막대한 수익을 챙긴 투자자들이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며 중국 암호화폐 시장에 대변혁이 붙었다. 중국 통화 정책은 자본을 통제하기 위해 오랜 시간 공들였지만, 암호화폐의 강풍에 정부의 규제는 힘을 쓰지 못하고 휘청거렸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는 중국 아예 중국 인민 은행을 통해 CDBC를 발행하고 암호화폐 산업 육성에 기치를 들었다. 중국의 암호 화폐 발행이 아이러니하게도 중국 인민 정부의 경제에 대한 더 많은 통제권을 줄 것으로 분석된다. 암호화폐는 기존 실물 화폐를 대체하게 될 것으로 전망되는데 일반적으로 실물 화폐는 중앙은행에서 통제한다. 따라서 실물화폐에 대한 통제력이 암호화폐로 전이될 것이다. 

중국 정부가 고심하고 있는 것은 모바일 결제 플랫폼인 위챗페이와 알리페이를 통해 실물화폐를 암호화폐 어떻게 교환할 것인지에 대한 문제이다. 소비자 경제를 견인하는 결제 분야의 상당 부분이 모바일 플랫폼으로 옮겨갔으며, 이는 화폐가 중앙 정부의 통제력이 낮은 M0에서 M2로 이동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M 0은 본원통화, M1은 요구불예금+M0, M2는 정기예금+M2) M2에는 M0에 포함되어 있지만 주로 위챗페이와 알리페이 통화가 있는 상업용 은행 계좌의 자금과 신용을 가리킨다.

중국, 핀테크 관련 특허 다수

미 디지털 상공회의소에서 처음으로 중국의 디지털 화폐 특허 통계 관련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미국 디지털 상공회의소가 대대적인 발표를 한 것은 지난 텔레그램과 미 증권거래위원회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을 때 이후 처음이다. 중국 핀테크 산업의 성장에 미국이 상당한 견제를 하고 있음을 암시한다.

미 디지털 상공회의소는 이번 발표를 통해 중국 정부가 디지털 위안화 발행과 공급을 통제할 수 있는 프로토콜을 설계하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페리안 보링 상공회의소 회장(이하,’보링 회장’)은 또한 중국이 핀테크 산업에 대규모 투자를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중국이 블록체인 산업 육성을 위해 미국에 매우 과감한 접근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보링 회장에 따르면 중국의 특허 중 일부는 디지털 화폐를 담보로 위안화를 인출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법인을 설립하는 것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 중 일부는 토크노믹스(Tokenomics) 개념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토크노믹스는 암호화폐를 가리키는 ‘토큰(Token)’과 경제를 뜻하는 ‘이코노믹스(Economics)’의 합성어로 암호화폐가 시장에 풀려 이를 이용한 서비스나 재화를 거래할 수 있는 경제활동 생태계를 지칭한다. 

중국 정부는 ‘디지털 화폐 전자 결제(DCEP)’ 관련 부처를 마련해 인플레이션 제어 메커니즘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확한 시행 날짜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디지털 위안화가 현 금융의 판도를 바꿔놓을 것이라며 기대가 모였다. 

다른 국가 역시 디지털 자산 분야를 개선하기 위해 정부가 뛰어들었다. 유럽중앙은행을 비롯한 캐나다, 스웨덴, 일본, 스위스의 중앙은행 싱크탱크를 설치해 암호화폐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대책을 내세웠다. 이들은 오늘 4월 첫 회담을 가진다.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0 Comments

Add Comment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국제발신 스팸문자 中 '도박 스팸' 93.6%

국제발신 스팸문자 中 '도박 스팸' 93.6%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사회 혼란과 불안 심리를 악용한 국제발신 스팸문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올해 9월까지 KISA 불법스팸대응센터로 접수된 국...

한국-유럽, 코로나 이후 ICT 표준 방향 모색

한국-유럽, 코로나 이후 ICT 표준 방향 모색

[뉴스포픽=고유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월 13일부터 10월 16일까지 유관기관과 함께 ‘비일상(뉴 노멀) 시대 선도를 위한 정보통신기술(ICT) 표준의 역할’을 주제로 ‘글로벌 ICT 표준 콘퍼런스 2020(GISC...

코로나 시대 서비스 산업과 로봇

코로나 시대 서비스 산업과 로봇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코로나19가 통제될 무렵 서비스 산업이 어느정도 살아남아 있을지는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 미국의 한 산업 단체에서는 올해 말까지 미 전역 요식업체의 수익 손실이 2,400억 달러에 이...

AI 데이터 품질 표준안, 국내외 표준화 추진

AI 데이터 품질 표준안, 국내외 표준화 추진

[뉴스포픽=김한영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디지털 뉴딜 ‘데이터 댐’의 핵심자원인 인공지능(AI) 데이터 관련 품질의 개념과 범위, 세부 요구사항 등을 정립한 표준안을 추진한다고 지난 5일 밝혔다.이 표준안...

AI 기업 오드컨셉, 자연어처리 분야 최고 권위 학회에 연구 논문 채택

AI 기업 오드컨셉, 자연어처리 분야 최고 권위 학회에 연구 논문 채택

[뉴스포픽=고유미 기자] 오드컨셉(대표 김정태)이 자연어처리 분야의 획기적 연구 성과를 해당 분야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국제 학회에서 공개한다.오드컨셉은 최근 자사 기술 개발을 담당하는 문상환 엔지니어링...

에어아시아, 싱가포르 내 전자지갑 서비스 출시 예정

에어아시아, 싱가포르 내 전자지갑 서비스 출시 예정

[뉴스포픽=문현기 기자] 말레이시아의 에어아시아(AirAsia)가 핀테크 자회사 빅페이(BigPay)를 통해 싱가포르 내에 전자지갑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라고 지난 9월 28일 밝혔다. 빅페이는 말레이시아에서 20...

"2023년까지 스마트 랩 시장이 2배 성장할 것"...설리번 보고서

"2023년까지 스마트 랩 시장이 2배 성장할 것"...설리번 보고서

[뉴스포픽=고유미 기자] 28일 프로스트 앤드 설리번이 ‘2020 진단 기관의 혁신을 이끌 스마트 랩(Smart Labs as Key Drivers for the Digital Transformation of Diagnostic Laboratories, 2020)’ 분석 보고서를 ...

한국인공지능협회, 20개 기업과 AI 데이터 구축사업 MOU 체결

한국인공지능협회, 20개 기업과 AI 데이터 구축사업 MOU 체결

[뉴스포픽=김한영 기자] 사단법인 한국인공지능협회(회장 김현철. 이하, 협회)가 서울시의 ‘서울형 뉴딜 일자리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 사업’ 주관기관으로 국내 대표적인 인공지능·데이터 기업 20개사와 협약을 ...

글로벌 빅데이터 분석 시장 규모, 2025년 680억9,000만 달러 전망

글로벌 빅데이터 분석 시장 규모, 2025년 680억9,000만 달러 전망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빅데이터 분석 시장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 관련 기업들은 지연 시간 단축과 신속한 인사이트 제공이 가능한 엣지 분석 기능을 제공하는 등 제품 포트폴리오의 다양성을 꾀하고 있다.그...

글로벌 AI 인덱스로 본 한국 AI산업의 현주소

글로벌 AI 인덱스로 본 한국 AI산업의 현주소

[뉴스포픽=김한영 기자] 지난 6월 포스트 팬데믹 시대에 국가와 산업 전반의 디지털화를 추진하는 ‘한국형 뉴딜(디지털 뉴딜+그린 뉴딜)’ 계획이 발표되었으나, 정작 IT강국 한국은 인프라․ 특허를 제외하고는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