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요일, 09월 23일
수요일, 09월 23일

가파른 ASEAN의 핀테크 성장세..그 흐름은 지금

가파른 ASEAN의 핀테크 성장세..그 흐름은 지금

사진=flickr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ASEAN(동남아시아 국가 연합, 이하 아세안)이 새로운 핀테크(fintech)의 핫스팟으로 등장했다. 이 지역은 인구의 70%가 40세 미만이며, 세계에서 3번째로 큰 경제 공동체인 동시에 아직 많은 사람이 금융서비스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러한 환경은 가히 새로운 기회의 땅이라 불릴 만하다. 전 세계 다국적 기업들과 기술력을 갖춘 IT 기업들이 잠재된 성장 가능성을 보고 아세안 지역에 투자를 단행하고 있다. 고부가가치 산업인 만큼 성장세가 가파르다.

연 133.1%의 성장세

시장 분석 회사인 핀테크 글로벌은 ASEAN 국가들의 핀테크 기업들이 2015~2019년 사이에 475건의 거래에서 89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올렸다고 발표했다. 투자는 같은 기간 연평균 133.1%의 연평균 성장률(CAGR)을 기록했다.

2019년 한 해 동안만 아세안에 대한 핀테크 투자는 130건의 거래에서 41억 달러로 2015년 이후 이 지역에서 조달된 전체 자본의 45.8%에 달했다. 핀테크글로벌은 핀테크 성장의 원동력으로 지역 전체의 금융포용(Financial Inclusion) 부족을 꼽았다.

또 평균 거래 규모는 2015년 2만 달러에서 2019년 3,140만 달러로 16배 가까이 늘었다. 이것은 산업이 탄력을 받으며 후기 자금후원을 모색하는 투자자들의 수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이 기간에 주목할 만한 거래는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One Sea 그룹의 사후 IPO 지분이다. 모바일 결제와 전자상거래 플랫폼은 2019년 3월 텐센트 홀딩스에서 포스트 IPO 지분 14억 달러를 조달했다. 이것은 싱가포르에서 가장 큰 핀테크 거래였으며, 또한 지금까지 아세안 지역에서 가장 큰 핀테크 거래였다.

CB Insights의 새로운 데이터에 따르면, 이 지역의 핀테크 성장은 현재 미국, 영국 및 중국과 같은 전통적인 산업 허브의 성장을 앞지르고 있다. 아세안 전역에서 이러한 성장의 근간이 되는 요소 중 하나는 불충분한  금융포용입니다. 예를 들어, 세계은행 데이터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에서는 성인의 49%만이 공식적인 은행 계좌를 가지고 있다. 필리핀과 베트남에서는 34%와 31%이다. 캄보디아에서는 그 수가 22%로 더 낮다. 보험 및 자산 관리 보급률은 훨씬 낮다.

이러한 접근성의 부재로 인해 소비자는 저축이나 차입으로 돈을 관리하기가 매우 어려워지고 빈곤의 순환을 깰 가능성이 매우 낮아진다. 그러나 이는 핀테크 산업에 있어서 기회이기도 하다. 인터넷 보급률이 증가하고 저렴한 스마트 폰이 확산하면서 핀테크 기업은 모바일 기술을 제공하여 비은행 소비자가 재무 상황을 개선하는 데 필요한 서비스를 받을 기회를 창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래의 핀테크 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아세안의 핀테크 산업 성장세는 훌륭하다. 전통적인 산업 허브 국가들의 성장률을 앞지르고 있는 것이 그 반증이다. 그러나 앞으로 이를 뛰어넘어 세계적 강국으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여전히 노력이 필요하다.

United Overseas Bank가 발간한 ‘아세안 핀테크 현황(Status of FinTech in ASEAN)’ 보고서에 따르면, 아세안의 핀테크(FinTech) 산업 육성은 아세안경제공동체(AEC)를 달성하기 위해 필수적이며, 이를 위해 3가지 장애 요소를 극복해야 한다고 분석했다.

우선 도시와 농촌 간 디지털 격차를 줄이기 위해 더 많은 시민과 기업들의 인터넷 접근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모바일 금융 서비스에 대한 지불 인프라를 통합하고 이에 발생하는 수수료 비용을 줄여야 한다. 마지막으로 국가 정책적으로 교역 및 전자상거래 분야의 법제화 및 규정 조정이 필요하다. 이러한 정책적 투자가 선행된다면 우수한 기술력의 기업과 인재는 자연스럽게 유입된다. 앞으로 아세안의 핀테크 산업 성장이 더욱 기대되는 바이다.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0 Comments

Add Comment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한국인공지능협회, 20개 기업과 AI 데이터 구축사업 MOU 체결

한국인공지능협회, 20개 기업과 AI 데이터 구축사업 MOU 체결

[뉴스포픽=김한영 기자] 사단법인 한국인공지능협회(회장 김현철. 이하, 협회)가 서울시의 ‘서울형 뉴딜 일자리 인공지능 학습 데이터 사업’ 주관기관으로 국내 대표적인 인공지능·데이터 기업 20개사와 협약을 ...

글로벌 빅데이터 분석 시장 규모, 2025년 680억9,000만 달러 전망

글로벌 빅데이터 분석 시장 규모, 2025년 680억9,000만 달러 전망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빅데이터 분석 시장 경쟁은 치열해지고 있다. 관련 기업들은 지연 시간 단축과 신속한 인사이트 제공이 가능한 엣지 분석 기능을 제공하는 등 제품 포트폴리오의 다양성을 꾀하고 있다.그...

글로벌 AI 인덱스로 본 한국 AI산업의 현주소

글로벌 AI 인덱스로 본 한국 AI산업의 현주소

[뉴스포픽=김한영 기자] 지난 6월 포스트 팬데믹 시대에 국가와 산업 전반의 디지털화를 추진하는 ‘한국형 뉴딜(디지털 뉴딜+그린 뉴딜)’ 계획이 발표되었으나, 정작 IT강국 한국은 인프라․ 특허를 제외하고는 모...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 개최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 개최

[뉴스포픽=김한영 기자] 31일 오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한국인터넷진흥원(KISA)과 함께 ‘K-사이버 시큐리티 챌린지 2020’을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상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기...

코로나19 이후 동영상 관련 앱 이용 시간 3.5배 증가

코로나19 이후 동영상 관련 앱 이용 시간 3.5배 증가

[뉴스포픽=고유미 기자] 마케팅·빅데이터 분석 전문 기관 NICE디앤알이 주요 여가, 취미 관련 앱의 이용 트렌드 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자체 모바일 앱 분석 서비스 앱마인더(appminder)를 활용해 2019년 7월...

홍콩중문대 경영대학원, "인공지능의 주식 추천은 한계가 있어"

홍콩중문대 경영대학원, "인공지능의 주식 추천은 한계가 있어"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인공지능(AI)은 그 동안 금융 분야의 보배 같은 존재로 평가받았다. 이런 AI의 잠재력을 주식 거래를 통한 수익 창출에도 활용할 수 있을까? 그동안 다양한 기업이 이를 시도해 일정 부분...

과기정통부, 모바일 기반 기업 실태조사 추진

과기정통부, 모바일 기반 기업 실태조사 추진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26일 오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최근 앱 장터(마켓)의 수수료 문제와 관련하여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이동통신(모바일) 기반 국내 콘텐츠 사업자를 대상...

국제로봇연맹, "2022년 산업용 로봇 400만 대에 이를 것"

국제로봇연맹, "2022년 산업용 로봇 400만 대에 이를 것"

[뉴스포픽=고유미 기자] 국제로봇연맹(International Federation of Robotics, 이하 ‘IFR’)이 2022년에는 전 세계 생산 현장에서 활약하는 산업용 로봇이 약 4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또 로봇이 ...

고래 싸움의 승자는 '미국', 대륙의 화웨이 무너뜨린 퀄컴

고래 싸움의 승자는 '미국', 대륙의 화웨이 무너뜨린 퀄컴

[뉴스포픽=윤홍기 기자]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이자 자사 스마트폰에 자체 AP(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를 탑재하는 몇 안 되는 기업 중 하나인 화웨이가 주력 AP 칩인 기린의 생산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7일(현지...

판데믹 뚫고 개최하는 핀테크 ‘온라인' 전문 전시회

판데믹 뚫고 개최하는 핀테크 ‘온라인' 전문 전시회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올해 상반기 글로벅 판데믹으로 싱가포르의 ‘MICE 산업’에 직격탄을 맞았다. 하지만 하반기부터는 기존 전시회 형식을 대체할 온라인 전시 형태를 점차 시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