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요일, 04월 08일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

밤하늘의 반짝이는 별을 본지가 언제인가. 지친 도시의 삶에는 밤하늘의 별빛마저 모습을 감춘다. 차를 타고 도시를 벗어나 보면 빛 공해에 사라진 별들이 하나둘 모습을 드러낸다. 별이 쏟아진다는 표현이 뭔지 깨달을 때쯤, 저만치 동쪽 하늘 위로 떠 오르는 구름 같은 은하수는 탄성을 자아낸다.

달이 지는 시간을 확인하며 하늘만 바라보던 5월. 달마저 모습을 감춘 지난 7일 충북 보은 마로면 원정리의 한 느티나무 위로 은하수가 떠 올랐다. 모내기 철 논에 물을 댄다는 소식에 벌써 두 번째 방문이다. 고요한 물 위로 밤하늘의 별들이 모습을 드러낸다. 이젠 그림을 그린다. 은하수와 동화 속 한 장면 같은 밤을 표현하기 위해 차분히 기다린다. 오늘따라 유난히 빛나는 목성이 느티나무 위에 걸려 있다.


강릉에 폭설이 내렸다는 뉴스에 맑은 날을 기다리다 떠난 지난달 13일. 강원도 안반데기는 하얀 눈에 파묻혔다. 영하 4도의 추운 날씨에 구름이 걷히지 않던 이 날도 하릴없이 기다렸다. 고산지대라 하늘과도 가까워진 만큼 구름과도 가까웠다. 새벽 4시가 다 되어서야 설경 위로 떠 오른 은하수와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낯선 곳을 찾아가는 희망에 부푼 사람들이 밤하늘을 누빈다. 지난 15일 충남 예산 예당저수지 근처에서 뛰어다니길 수십 차례. 그렇게 보낸 비행기가 몇 대인지 잊을 때쯤 한 대가 달에 걸렸다. 5월의 제주도가 궁금해 떠난 비행기가 무심한 듯 달을 가로질렀다. 비행기 엔진에 녹아내린 달이 눈에 선했다.

보름달이 뜬 지난달 19일 아이가 탄 자전거가 달을 향해 내달리고 있다. 경기도 파주 임진각에서 바라본 동편 산등성이 위로 하얀 보름달이 올라왔다. 빛이 사라져 깜깜하다고 생각했던 밤은 언제나 빛나고 있다.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0 Comments

Add Comment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205회 이달의보도사진상(우수상)- 선정작

205회 이달의보도사진상(우수상)- 선정작

16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부천체육관에서 진행된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부천 KEB하나은행과 아산 우리은행의 경기에서 2쿼터 KEB하나은행 강이슬이 우리은행 박혜진에게 파울을 얻어내고 ...

  205회 이달의보도사진상(우수상)- 선정작

205회 이달의보도사진상(우수상)- 선정작

국회에서 검경 수사권 조정안이 통과된 것에 항의하며 '검사내전'의 저자인 김웅(왼쪽 세번째) 법무연수원 교수가 사의를 표한 14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에서 열린 신임 부장검사 ...

  205회 이달의보도사진상(우수상)- 선정작

205회 이달의보도사진상(우수상)- 선정작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29일 오후 우한 교민들이 수용될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을 찾았다가 주민들에게 거센 항의를 받고 있다. 김 차관은 이날 주민들에게 정부 방침을 설명하기 위해 이곳을 찾았...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16일 서귀포시 남원읍 한 해안에서 번식기에 들어간 맹금류인 매 한 쌍이 해안가 암벽에서 짝짓기를 하고 있다.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사흘 연속 수도권에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가 내려진 15일 서울 종로 일대가 한치 앞을 보기 힘들 정도로 뿌옇다. 짙은 미세먼지에 갇힌 도심과 옥외 전광판 속의 파란 하늘이 대조적이다.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광주 동구 조선대학교 하이다이빙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하이다이빙 남자 27m 경기에서 우크라이나의 비아체슬라프 콜레스니코프가 연기하고 있다.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작년 12월 27일 선거법 개정안 통과로 오는 4월 15일에 치러지는 21대 총선부터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적용되고 선거 연령은 만 18세로 낮춰진다. 비례대표 의석수를 각 정당별 득표율에 따라 기계적으로 나눴...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함께 걸어 나오고 있다. 이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현직 대통령으로는 최초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난개발 현장에 선 제주 사람들. ‘이대로 제주가 버티지 못한다’고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라지거나 훼손될 위기에 놓인 제주의 대지 위에 선 사람들에게 물었다. “당신에게 제주는 어떤 의미입니까? 여러분이 ...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제56회 한국보도사진상 수상작 <우수상>

홍콩 시위 '최후의 보루'로 불려온 이공대. "저도 경찰이, 그리고 우리를 향하는 총구가 조금은 두렵습니다. 하지만 괜찮아요. 우리에겐 지킬 것이 있으니까요. 저희는 홍콩의 미래와 자유, 그리고 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