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요일, 04월 02일

폭력과 사회적 낙인에 맞서 싸우는 태국 부족 여성들

폭력과 사회적 낙인에 맞서 싸우는 태국 부족 여성들

치앙마이의 모습 / 사진 = pixabay

[뉴스포픽=박세련 기자] 태국 응감지트족의 여성 타놈짓디 씨는 남편이 그녀를 위협하기 위해 총을 쐈을 때도 그를 떠나지 않았다. 매일 그에게 학대를 당하면서도 그녀는 그의 곁을 지켰다. 이혼 후의 사회적 낙인은 학대보다 더 그녀를 괴롭힐 것이라는 생각에 그를 떠나지 못한 것이다.

응감지트족은 태국 북부 치앙마이 외곽 언덕에 사는 몽족 중 한 부족이다. 이 부족의 여성들은 여전히 결혼을 중심으로 한 오랜 부족 전통의 제약 아래에서 산다. 평화로워 보이는 시골 생활 뒤에는 폭력, 학대, 방치 등의 어두운 면모가 숨어 있다. 약 15만 명의 몽족 공동체에서 여전히 학대와 슬픔에 시달리는 여성들이 이제는 변화를 추구하고 있다.

몽족 여성 네트워크 회원인 냉노이 씨에 따르면 몽족 여성은 아무리 남편들이 폭력을 행사하여도 이를 용납한다. 친정 부모님 댁에서도 그녀를 맞아주지 않고 남편의 집으로 돌아가라고 한다. 몽족 문화에서 남편과 이혼하는 여성들은 모두 공동체에서 외면당하는 존재가 된다. 이들은 가족에게 큰 불행을 가져올 수 있는 나쁜 징조로 여겨져 의식이나 축하 행사에 참석할 수 없다. 마을의 고문인 타놈룰루씨는 “사람들은 딸이 집으로 돌아오면 닭이 죽고, 돼지가 죽고, 말이 죽고, 소가 죽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심지어 그 원인을 딸 때문이라고 믿는다.” 고 주장했다. 그녀는 “심지어 나의 부모님도 나를 쓸모없는 딸로 여긴다.”며 “이제는 몽족 여성들이 일어나야 할 때다.”라고 말했다.

Bring Daughter Home 프로젝트 

태국의 한 여성 단체 냉노이 대표는 2013년부터 몽족 부족의 여성들을 위해 ‘브링 다터 홈(Bring Daughter Home : 딸을 집으로 데려오세요)’ 프로젝트를 실행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의 목적은 이혼한 부족 여성들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 정착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몽족의 여성 타놈짓티 씨는 수년간의 학대를 당한 후 마침내 감옥에 수감 중인 남편과 이혼하기로 결정했다. 브링 다터 홈 프로젝트가 타놈짓티 씨의 이혼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이혼 후 그녀가 병에 걸려 아팠을 때도 여성 단체가 가족들이 타놈짓티 씨를 보살필 수 있도록 설득했다. 그리고 다시 타놈짓티와 함께 살 것을 제안했다. 그리고 마침내 타놈짓티 씨는 따뜻한 가족의 품으로 다시 돌아갈 수 있었다.

브링 다터 홈 프로젝트는 계속해서 이러한 여성들을 돕고 그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하지만 여전히 태국 사회는 남성들이 권력을 지배하고 있으며, 여성의 교육 기회는 제한되어 있다. 여성 단체 부위원장인 유아 타놈루앙은 “사회는 여성이 지도자가 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태국 여성의 교육 기회를 늘려 여성 지도자를 만들어 내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0 Comments

Add Comment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캄보디아, 부패 척결을 위한 공동의 노력

캄보디아, 부패 척결을 위한 공동의 노력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앙코르 와트'는 매년 수백만의 사람들이 방문하는 세계적인 유적이다. 이는 캄보디아가 과거 앙코르 왕국 시대에 번영하며 세계 역사에 남은 문명을 일궈낸 흔적 중 하나이다. '캄보디...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1,307명...삶의 방식이 변화한다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1,307명...삶의 방식이 변화한다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최근 유럽 지역의 코로나 19 감염자 수가 아시아 지역의 감염자 수를 초월했다. 동북아시아 지역에서 비교적 적은 감염 확진자가 발생한 일본은 확산 방지를 위해 다양한 대책과 기본 방...

인구 세계 ‘2위’, 인도의 코로나 19 현황

인구 세계 ‘2위’, 인도의 코로나 19 현황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현재 인도에서는 약 13억명의 사람이 살고 있다. 중국과 단 5천만 명 정도 밖에 차이가 나지 않는다. 가까운 미래에는 인도가 세계 최대 인구 보유 국가가될 예정이다. 최대의 민주주의 ...

싱가포르, 다문화의 꽃을 피운 역사

싱가포르, 다문화의 꽃을 피운 역사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많은 경우 사람들은 싱가포르에 대해 '경제금융의 허브'라는 이미지를 떠올릴 것이다. 실제로 싱가포르는 1965년 말레이 연방으로부터 독립한 이후 50년 만에 1인당 GDP가 6만 불인 선진...

고령화 사회로의 전환기를 맞이한 싱가포르

고령화 사회로의 전환기를 맞이한 싱가포르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약 100년 전 만해도 많은 나라의 기대 평균수명은 40세 정도였다. 높은 영유아 사망률을 고려하면 20살 안팎이었단 추정도 존재한다. 그 후 몇십 년 사이 의학이 급속도로 발달하며 현재 ...

위기 가운데 힘을 발휘한 일본-인도 협력 외교

위기 가운데 힘을 발휘한 일본-인도 협력 외교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도쿄 올림픽 취소 이슈로 위기를 맞은 일본에 인도가 손을 내밀었다. 오랫동안 지속되어 온 인도와 일본의 파트너십이 힘을 발휘할지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인재의 보고, 싱가포르의 교육제도

인재의 보고, 싱가포르의 교육제도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싱가포르에서는 누구나 한 번쯤 이름 들어보았을 다국적 기업부터 떠오르는 스타트업까지, 모든 종류의 기업들을 볼 수 있다. 지금 이 순간도 세계 곳곳에서 많은 이들이 싱가포르 진출을...

중국어 교육 보급을 통한 중국의 소프트 파워 확장 전략

중국어 교육 보급을 통한 중국의 소프트 파워 확장 전략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소프트 파워'란 문화·예술 등이 행사하는 영향력을 가리키는 말이다. 이는 군사력이나 경제력 등의 물리적인 힘을 지칭하는 '하드파워'에 대응되는 개념이다. 최근 중국은 경제 대국으로...

'안전 우선', 싱가포르 건물관리법 개정 강행

'안전 우선', 싱가포르 건물관리법 개정 강행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로 꼽히는 싱가포르의 명성에 걸맞은 새로운 규정이 통과됐다. 지난 6일 의회에서 통과된 건물관리법의 새로운 규정에 따라 오래된 건물들은 7년마다 전면 점검...

싱가포르는 ‘코로나19’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가?

싱가포르는 ‘코로나19’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는가?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싱가포르도 코로나19의 경제적인 악영향을 받고 있다. 2020년 전체적인 성장세를 예상했던 싱가포르 정부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에 경제 성장률을 하향 조정했다. 싱가포르는 1월 23일 첫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