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요일, 07월 10일
금요일, 07월 10일

중국의 인재 빼내기 정책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대만

중국의 인재 빼내기 정책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대만

photo on needpix.com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중국이 급여 3배의 파격적인 조건으로 대만의 인재들을 빼내고 있다. 미·중 무역 분쟁의 아킬래스 건인 반도체 기술을 중국 내에서 직접 만들기 위해서이다. 중국의 '메이드 인 차이나 2025' 계획에 대만은 칩 엔지니어 3,000명을 유출 당했다. 대만이 중국에 불만을 표출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의도가 반도체 성장뿐만이 아니라 대만과의 통일까지 노리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반도체 사업을 키우려는 중국

미국과 무역 전쟁 중인 중국은 무역전쟁의 핵심산업인 반도체 및 4차 산업 기술을 산업을 강화하기 위해 대만의 최고 경영진과 기술자들을 모두 중국으로 불러들이고 있다. 특히, 대만의 반도체 인재 채용을 적극적으로 늘리고 있다.

이 공격적인 캠페인은 대만 반도체 산업 내의 인재 유출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자금력이 풍부한 중국 기업들과 경쟁하기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중국의 대만 인재 영입

대만의 한 50대 남성은 최근 대만 반도체 선도업체에서 오랜 기간 일하던 직장을 떠났다. 이 남성의 월급은 두 배 이상 늘었고, 다른 혜택으로 자녀의 사교육비까지 받는다. 대만의 남성은 이직 결정이 쉬웠다고 말했다.

언론사 위클리지는 최근 3,000명 이상의 반도체 기술자들이 대만을 떠나 중국 기업에 취직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대만의 반도체 연구개발 관련 기술자 4만여 명 중 10분의 1에 육박하는 규모다. 대만경제연구소의 분석가들은 이 수치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이러한 추세는 지속해서 나타나고 있다. 세계 반도체 메이커의 창시자인 ‘리처드 창’은 대만 반도체 제조사에 대만 사업을 인수하면서 본토로 이주했다. 리처드 창은 수백 명의 직원을 대만에서 상하이로 데리고 와 반도체 제조 국제 회사를 설립했다. 이 회사는(SMIC) 현재 세계 5위의 반도체 업체로 중국의 지원을 받아 대만의 반도체 회사 TSMC의 핵심 경쟁업체가 되었다.

TSMC의 전 최고운영책임자 치앙상이와 연구개발(R&D) 책임자인 량몽송은 중국 내 국영기업에서 고위직을 맡았다. 대만 D램 업계의 '아버지'로 알려진 찰스 카오도 2015년 칭화유니그룹에 입사했다.

이러한 중국의 인재쟁탈 행보는 첨단산업 분야에서 자급자족을 하기 위한 베이징의 "메이드 인 차이나 2025" 계획에 따라 가속화되고 있다.

반도체 산업 인재 유출에 대한 대만의 대처

반도체 제조는 자본과 인재집약 모두 중요하다. 최고의 장비가 시중에 나와도 기술자가 없으면 반도체를 대량 생산할 수 없다. 대만 업계 관계자는 "중국은 대만의 최고 경영진뿐 아니라 현지 제작진 전체를 영입해 장벽을 극복하려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중국업체가 대만 업체보다 2~3배 많은 돈을 주고 있다."라고 말했다.

대만의 난야테크놀로지 사장은 "급여와 보상을 개선하고 있지만, 중국 기업들의 자본과 경쟁하기는 어렵다"라고 말했다. 대만은 2013년 무역 비밀보호법을 개정해 기업기밀을 외부로 유출하면 최고 10년의 징역형을 법을 제정했다. 그러나 이 법 또한 중국으로 빠져나가는 반도체 인력을 막지 못했다.

인재를 영입한 중국의 성과가 나오고 있다

내년 중국의 창신 메모리기술과 양쯔 메모리기술이 대만의 강점 중 하나인 메모리칩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내년 반도체 제조 장비 시장에서 중국이 대만을 제치고 세계 최대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정부는 반도체 산업을 강화하는 것뿐만 아니라 오랜 목표인 대만과의 통일을 향한 한 걸음으로 대만 기술자들을 위한 레드 카펫을 제공하고 있다. 중국은 더 많은 대만인이 중국에서 일하고 공부하는 환경을 조성하면서 대만인과 중국인의 동등함을 목표로 한 26개의 조치를 발표했다.

멍치청( Meng淸) 대만국가청궁대 부교수는 "대만 인재들을 본토로 불러들여 대만을 움푹 파내는 게 목표"라고 말하며 중국의 본심을 경계했다. 반도체 분야에서 위기를 맞고 있는 대만이 인재유출의 어려움을 어떻게 극복할지 반도체 전문가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게시물은 한국사진기자협회 님에 의해 2020-01-02 10:46:32 아시아경제 에서 이동됨]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0 Comments

Add Comment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미얀마, 불모지에서 ‘금광'으로...OTT 서비스 사용량 급증했다

미얀마, 불모지에서 ‘금광'으로...OTT 서비스 사용량 급증했다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미얀마는 동남아에서 상대적으로 온라인 스트리밍 시장이 늦게 형성된 국가다. 그리고 미얀마는 최근까지도 ‘지적 재산권’ 보호에 대한 개념이 없었으며, 현금결제 외에 다른 결제수단이 ...

D램 소매 현물가의 끝없는 하락세…결국 경기 위축은 모든 산업에 악영향

D램 소매 현물가의 끝없는 하락세…결국 경기 위축은 모든 산업에 악영향

[뉴스포픽=김우현 기자] 메모리 반도체 D램 현물가이 지속적으로 하락세를 보고 있다. 반도체 업황 지표가 될 만큼 D램의 가격이 중요한 만큼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확산에 따른 비...

중국 4차 산업의 교두보 확보 나선다. 하이난에 ‘자유 무역항’ 건설 프로젝트 추진

중국 4차 산업의 교두보 확보 나선다. 하이난에 ‘자유 무역항’ 건설 프로젝트 추진

[뉴스포픽=김우현 기자] 중국의 경제발전 원동력은 1979년 광둥성의 선전시 등 4개 지역에 ‘경제 특구’를 건설하면서 외국자 본을 유치하고 과감한 감세정책을 추진했던 것에 있다. 중국 이후 40년간 빠르게 경제...

남들보다 빠른 말레이시아...무인 편의점 넘어 스마트 ‘자판기’

남들보다 빠른 말레이시아...무인 편의점 넘어 스마트 ‘자판기’

[뉴스포픽=김우현 기자] 바쁜 생활로 인해 최근 4~5년 사이에 말레이시아인들의 자판기 사용량이 급증했다. 유로모니터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말레이시아의 자판기 판매 규모는 2018년 대비 11.8% 성장한 4억...

4차 디지털 산업의 글로벌 협력 확대하는 싱가포르...판데믹 '엑시트' 되나?

4차 디지털 산업의 글로벌 협력 확대하는 싱가포르...판데믹 '엑시트' 되나?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싱가포르가 판데믹의 악몽에서 깨어나기 위해 국가 간 협력을 통해 디지털 경제 육성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2019년 11월 국가 간 합의 의지를 내비친 이후 2020년 6월 12일 뉴질랜드, 칠...

알리익스프레스, 판데믹도 못 막은 눈부신 성장

알리익스프레스, 판데믹도 못 막은 눈부신 성장

[뉴스포픽=윤홍기 기자] 23일 알리익스프레스(AliExpress)는 일주일간 진행된 ‘618 여름 세일’이 역대 최고 매출을 기록하며 종료됬다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행사가 시작된 15일부터 종료된 22일까지 국내에서...

'메가' < '마이크로'? 마케팅은 왜 작은손에 주목하는가

'메가' < '마이크로'? 마케팅은 왜 작은손에 주목하는가

[뉴스포픽=윤홍기 기자] 2020년은 인플루언서 시대의 시작이다. IT기술의 발달과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마케팅의 비중이 높아졌다. 인플루언서 마케팅 시장이 어엿한 하나의 산업군으로 자리 잡으면서 그 규모...

언택트 시대, 협업툴 시장의 성장... 대표 주자 뉴클리노의 성공 비결은?

언택트 시대, 협업툴 시장의 성장... 대표 주자 뉴클리노의 성공 비결은?

[뉴스포픽=윤홍기 기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춰 전 세계적으로 문서 기반의 원 페이지 협업 툴들이 빠르게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미국과 유럽, 아시아에서 공통적으로 관찰되고 있는 이 현상...

글로벌 판데믹의 충격파... 물류 변화의 신호탄?

글로벌 판데믹의 충격파... 물류 변화의 신호탄?

[뉴스포픽=윤홍기 기자] 코로나19 확산에 전 세계 경제가 곤두박질치는 와중이 이를 기회로 삼고 있는 기업이 있다. 바로 1,000억 달러의 사나이 제프 베조스가 이끌고 미국 온라인 쇼핑 시장의 39%를 차지하고 ...

케이블은 가고 소셜 네트워크 영향력 더 커진다

케이블은 가고 소셜 네트워크 영향력 더 커진다

[뉴스포픽=윤홍기 기자] 대기업 오너들이 SNS와 유튜브, 공중파 방송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중과 소통하고 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으로, 함영준 오뚜기 회장은 자신의 딸 유튜브로 대중과 소통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