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요일, 01월 19일

동남아시아 국가, 쓰레기 매립국이 되기를 반대하다.

동남아시아 국가, 쓰레기 매립국이 되기를 반대하다.

5일 저녁 인도네시아 문화권의 풍경이 보인다. / 사진=뉴스포픽 장성호 기자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최근 인도네시아는 210톤의 폐기물을 호주로 돌려보냈다. 쓰레기 속에 약속되지 않은 위험 물질과 독성물질이 포함되어 있던 게 주된 원인이다. 또한, 인도네시아가 최근 동남아 국가들이 선진국의 쓰레기 처리장 역할을 하는 것을 반대하는 것을 의식한 여파도 있다. 2018년 중국이 쓰레기 수입을 반대한 후 세계 쓰레기들은 갈 길을 찾지 못하고 있다.

규정을 지키지 않는 선진국들

인도네시아 환경부(이하 “환경부")는 수라바야시에서 압수한 컨테이너 검사에서 선진국들이 보낸 쓰레기가 규정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압수한 8개의 컨테이너에는 휴지뿐만 아니라 플라스틱병과 포장지, 사용한 기저귀, 전자 폐기물, 캔 등 유해물질과 가정용 쓰레기도 발견했다.

환경부는 월요일 별도의 성명을 통해 이번 검사에 따라 "이 컨테이너들을 다시 수출할 것"을 권고했다. 또한, 컨테이너 속에 위험 물질과 독성물질 등을 언급하며 특히 B3 지역의 공공환경과 인도네시아 환경을 보호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쓰레기 수출 에이전트인 호주 오션 멀티트레이딩사는 인도네시아 회사 MDI의 도움을 받아 폐기물을 인도네시아로 보냈다고 밝혔다.

중국이 시작한 쓰레기 수입금지

2018년 중국은 외국산 플라스틱 쓰레기 수입 금지 결정을 내렸다. 전 세계의 재활용품들이 갈 곳을 잃었고, 선진국들은 쓰레기를 보낼 장소를 찾기 위해 아직도 애쓰고 있다.

그 후 엄청난 양의 쓰레기가 동남아시아로 옮겨졌지만, 이 지역마저 수출된 쓰레기를 처리하는 것에 대한 반대가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인도네시아는 지난주 쓰레기로 가득 찬 49개의 컨테이너를 프랑스와 다른 선진국들로 돌려보낼 것이라고 발표했다.

동남아시아 국가의 쓰레기 수입 거부 운동

플라스틱 오염에 대한 세계적인 우려는 동남아시아의 쓰레기로 가로막힌 강물들과 플라스틱으로 인해 죽은 바다 생물들로 인해 촉발되었다.

말레이시아는 호주, 방글라데시, 캐나다, 중국, 일본, 사우디아라비아, 그리고 미국을 포함한 450톤의 수입 플라스틱 폐기물을 다시 원 국으로 돌려보낼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필리핀은 지난달 69개의 쓰레기통을 캐나다로 돌려주면서 양국 간의 외교 분쟁이 종식되었다.

국제 쓰레기의 전망

세계자연기금(the Worldwide Fund for Nature)에 따르면 매년 약 3억 톤의 플라스틱이 생산되고 있으며, 이 중 상당수는 매립지에 보내지거나 바다를 오염시키고 있다. 이에 국제적으로 마땅한 대책이 없어 쓰레기 위기가 가중되고 있다. 세계적 환경오염 해결이 절실한 가운데 마땅한 쓰레기 매립국이 없어 국제적 쓰레기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이 게시물은 한국사진기자협회 님에 의해 2020-01-02 10:48:09 아시아경제 에서 이동됨]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0 Comments

Add Comment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필리핀 화산폭팔 "위험" 여전하지만 시민들 화산지대로 돌아가

필리핀 화산폭팔 "위험" 여전하지만 시민들 화산지대로 돌아가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15일 마닐라 부근 필리핀 화산들이 대규모 폭발했다. 마닐라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고, 점차 시간이 지나며 필리핀 화산은 진정되고 있다. 그러나 필리핀 지진학자들은 여...

인도 여성 인권 침해 "심각"수준

인도 여성 인권 침해 "심각"수준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인도는 여성 인권 침해로 인해 "세계에서 여성이 생활하기에 가장 나쁜 나라 중 하나"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1월 9일 인도 정부의 발표에 따르면, 2018년 인도 경찰서에는 15분 간...

방글라데시 법원, 정부에게 플라스틱 금지 명령을 내리다

방글라데시 법원, 정부에게 플라스틱 금지 명령을 내리다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방글라데시는 이제 호텔과 음식점에서 일회용 플라스틱의 사용을 할 수 없다. 방글라데시 고등법원은 심각한 환경오염 문제로 인해 호텔, 레스토랑 등에서 일회용 플라스틱의 사용을 금지...

인도 전역에 이상기후 현상 발생

인도 전역에 이상기후 현상 발생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지난 10년 동안 인도는 지구 온난화의 영향을 받아 이상기후 현상을 겪고 있다. 작년에 인도는 기록적으로 가장 더운 해를 경험하였으며, 동시에 심각한 홍수와 강력한 태풍을 맞이했다. ...

폭력과 사회적 낙인에 맞서 싸우는 태국 부족 여성들

폭력과 사회적 낙인에 맞서 싸우는 태국 부족 여성들

[뉴스포픽=박세련 기자] 태국 응감지트족의 여성 타놈짓디 씨는 남편이 그녀를 위협하기 위해 총을 쐈을 때도 그를 떠나지 않았다. 매일 그에게 학대를 당하면서도 그녀는 그의 곁을 지켰다. 이혼 후의 사회적 낙...

앞으로 태국에서는 비닐봉지를 사용할 수 없다

앞으로 태국에서는 비닐봉지를 사용할 수 없다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태국은 2020년부터 비닐봉지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실행하고 있다. 주요 상점부터 시골 지역까지 일회용 비닐봉지 사용의 금지를 추진한다는 생각이다. 2021년부터는 비닐봉지 사용의 ...

중국 정체불명의 폐렴 발발, 제2의 사스 사태 일어나나?

중국 정체불명의 폐렴 발발, 제2의 사스 사태 일어나나?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중국 본토에서 12월부터 발생한 정체불명의 바이러스성 폐렴이 계속 확산하고 있다. 중국 당국이 이 질병을 주의 깊게 보는 가운데, 홍콩 병원 관계자들도 이 폐렴의 경계수위를 '심각'으...

싱가포르 사회복지의 창시자 앤 엘리자베스 위, 93세로 별세

싱가포르 사회복지의 창시자 앤 엘리자베스 위, 93세로 별세

[뉴스포픽=박세련 기자] 싱가포르 사회복지 사업의 창시자로 잘 알려진 앤 엘리자베스 위 여사가 지난 12월 11일, 향년 93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싱가포르 국립대학교 사회복지학과장으로 활동했던 위 여사...

미혼 중국 여성, 난자 보관 거부로 병원 고소

미혼 중국 여성, 난자 보관 거부로 병원 고소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미혼의 한 중국 여성이 출산권을 위해 싸우고 있다. 병원 측이 난자를 냉동시켜 달라는 의료 시술을 거부하여, 중국 여성은 병원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이번 소송으로 중국의 법이 ...

미국을 버리고 중국과 연합한 네팔, 옳은 선택일까 ?

미국을 버리고 중국과 연합한 네팔, 옳은 선택일까 ?

[뉴스포픽=장성호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하 “시진핑 주석")이 우호적 관계를 맺기 위해 동남아 이웃 국가인 네팔에 방문했다. 시진핑 주석의 이번 방문은 BRI(China’s Belt and Road Initiat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