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야생사슴 사체에서 플라스틱 7kg 발견돼…’충격’

태국 야생사슴 사체에서 플라스틱 7kg 발견돼…’충격’

태국 국립공원 내 사슴의 모습. [사진=flickr]

[뉴스포픽=박세련 기자] 태국의 국립공원에서 서식하던 야생사슴의 배 속에서 무려 7kg에 달하는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견되어 세계 환경오염 실태에 경종을 울렸다. 태국에서 발견된 동물 사체에서 쓰레기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태국 당국은 문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슈퍼마켓 비닐봉지 제공을 금지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26일 현지 매체인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태국의 쿤사단 국립공원에서 서식하던 야생 수컷 사슴이 공원 근처에서 사체로 발견됐다. 이 사슴은 10살이 넘은 것으로 추정되며, 키는 135cm에 몸무게는 200kg에 달하는 대형 야생 동물이다. 발견 당시 매우 여위고 털이 많이 빠져있었고, 발굽에도 문제가 발견되어 죽은 지 이미 수일이 지난 것으로 추정됐다.

국립공원 관리사무소는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시행했다. 공원의 관리국장 크리앙삭은 “부검 결과 위에서 7kg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발견되었으며, 이것이 사슴의 장을 막히게 하여 죽음에 이르게 했다.”라고 밝혔다. 실제 사슴의 위에서는 일회용 용기, 비닐봉지, 고무장갑, 플라스틱 밧줄 등이 발견되어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번 사건으로 해당 국립공원은 내년 1월 1일부터 공원 내 비닐봉지나 일회용 도시락 등 플라스틱 제품의 반입을 금지하기로 했다.

지난 8월에는 많은 태국인의 사랑을 받던 듀공 ‘마리암'이 플라스틱 조각으로 인해 사망하는 사건이 있었다. 마리암은 폭발적인 인기로 일일 관람객 수 제한 조치까지 취해졌던 멸종 위기의 해양 포유류 종이다. 폭우 예고로 인해 실내 수조로 옮겨졌던 마리암이 갑자기 사망했고, 마리암의 장에서 20cm 크기의 플라스틱 조각이 발견되었다. 관계자는 마리암이 위장 염증으로 인한 쇼크로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사건으로 인해 태국 내 해양 쓰레기 문제에 대한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많은 태국인은 SNS를 통해 마리암의 죽음을 애도했고, 태국의 심각한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에 대해 비난했다.

태국은 세계 최대 플라스틱 소비국 중 하나다. 조사에 따르면 길거리 음식 포장, 테이크 아웃 커피 포장 등으로 태국인 한 명당 연간 3,000여 개의 비닐봉지를 사용한다. 잇따른 플라스틱 문제로 인해 태국 당국은 편의점, 슈퍼마켓 등의 소매업체에서 비닐봉지 사용을 금지했다. 편의점 브랜드 세븐일레븐은 137개 점포에서 25일부터 비닐봉지 제공을 중단하고 가방이 필요한 고객에게는 천 가방을 판매한다. 내년 1월부터는 총 1만여 개의 전 점포에서 비닐봉지 제공을 중단하기로 했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