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요일, 04월 08일

캄보디아 전 야당 지도자, 계속된 입국 거부에도 “포기 안할 것"

캄보디아 전 야당 지도자, 계속된 입국 거부에도 “포기 안할 것"

자신의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는 삼 랭시. / 사진=WIKIPEDIA

[뉴스포픽=박세련기자] 캄보디아의 전 야당 지도자 삼 랭시(Sam Rainsy)의 고국 방문 계획이 또 한번 좌절됐다. 지난 9일, 프랑스 파리에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프르로 입국한 그는 11일, 다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가는 비행편에 올랐다. 하지만 항공사측에서 그의 탑승을 거부하는 바람에 이도저도 못하는 신세가 되고 말았다. 캄보디아 당국이 인근 국가들에게 삼 랭시의 입국을 불허 해달라고 요청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삼 랭시는 자신의 트위터에 입국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혀, 캄보디아 정부와의 팽팽한 신경전이 예상된다.

방콕에 이어 자카르타행 항공편도 탑승 거절 

지난 7일, 타이항공은 파리에서 방콕으로 가려던 삼 랭시의 탑승을 거절하였다. 삼 랭시는 애초 방콕으로 입국하여 육로를 통해 캄보디아로 입국하려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타이항공이 탑승을 거부하면서 그의 계획은 무산되었다. 지난 6일,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태국과 캄보디아는 아세안연합국가로, 회원국들의 서약에 따라 서로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을 것이며, 태국을 반정부 인사의 활동무대로 쓰는 것을 허락하지 않겠다" 라며 뜻을 밝혔다. 

태국 입국이 불허 된 삼 랭시는 가까운 말레이시아로 행선지를 돌렸다. 지난 9일, 쿠알라룸프르 공항에 도착한 그는, 지지자들에게 "우리는 올바른 길을 가고 있으니 희망을 계속 가져야 한다. 민주주의는 승리한다. 캄보디아에서도 민주주의가 성공할 것이다." 라고 자신의 뜻을 전했다.  삼 랭시 는 11일, 쿠알라룸프르에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이동하려 했지만, 말레이시아항공의 탑승 거부로 또 한번 고국행이 좌절되었다. 그는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자카르타행 비행기를 놓쳤지만, 내일 말레이시아항공을 타고 자카르타로 갈 것이며, 아침 10시경 도착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항공은 ‘인도네시아 당국의 지시에 따라 승객의 탑승을 거부했다.’고 밝혔으나, 이에 대해 인도네시아 이민국 총재 대변인 샘 페르난도는 "이민국 측으로부터 그의 입국을 거부하라는 요청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인도네시아 외무부 동남아시아 국장 데니 압디 또한 "그가 자카르타로 오는 것을 모르고 있었다."라고 밝혀 혼란을 가중시켰다.

삼 랭시, 그는 누구인가 

삼 랭시는 캄보디아의 야당 CNRP(Cambodia National Rescue Party)의 전 대표로 34년 째 캄보디아를 통치하고 있는 훈센 총리의 최대 적수로 알려져 있다. 그는 2015년 11월 일본 방문 중 자신의 체포영장이 발부되었다는 소식을 듣고 프랑스로 망명하였다. CNRP는 과거에 국회의원 125석 중 55석을 가진 제 1 야당이었으나, 2017년 11월 반역죄의 이유로 대법원에 의해 강제 해산되었다. 이에 2018년 7월 치뤄진 총선에서 훈센 총리가 수장으로 있는 캄보디아국민당 CPP(Cambodian People’s Party)가 125석을 차지하였고, 훈센 총리의 집권이 5년 연장되었다.

망명생활을 하던 그는 훈센총리의 퇴진을 요구하며 지난 9일, 캄보디아로의 입국을 예고했다. 특히 11월 9일은 캄보디아의 독립기념일로, 그의 입국여부에 캄보디아 내 긴장감이 고조되었다. 하지만 캄보디아 정부의 이른바 ‘철통 방어’ 덕에 그의 입국은 무산되었다. 이에 삼 랭시는 포기하지 않고 고국에 방문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캄보디아 정부, ‘쿠데타 방지 위한 입국 거절’ 의사 밝혀 

한편 캄보디아 정부는 삼 랭시의 입국을 막기 위한 ‘방어 태세' 에 돌입했다. 각 지방자치단체에 비상 근무 체제를 지시했으며, 수도 프놈펜과 캄보디아에서 태국으로 연결되는 주요 국경 지대에 수천명의 병력을 배치하고 실사격 훈련을 수행했다. 

로이터 통신사에 따르면 캄보디아 정부 대변인 페이 시판은 ‘삼 랭시가 캄보디아에 돌아오면, 법의 심판을 받게 될 것' 이라고 전했다. 또한 "그가 불안과 혼돈을 야기시킨다면, 사형에 처해 질 수도 있다.’'라고 밝혀 긴장을 고조시켰다. 13일, 외신에 따르면 캄보디아 정부는 "반역자 삼 랭시에 의한 쿠데타 기도를 완벽히 좌절시켰다. 캄보디아의 공공질서와 안보가 확고하게 지켜지고 있다" 라고 전했다. 

또한 최근 쿠데타를 지지 한 혐의로 약 50 명의 야당 지지자들을 체포한 것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해주고 있다. CNRP 사무 총장 인 사오리 판은 수십 명의 당원들이 방콕에서 몸수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부는 야당이 선출 한 55 개의 국회 의석과 5,007 명의 지방 의회위원회를 압수하고 당을 해산했다.’라며 캄보디아 정부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0 Comments

Add Comment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아시아 코로나19] ⑨ 위기에서 살아남기 일본... 기업과 국민들의 움직임은?

[아시아 코로나19] ⑨ 위기에서 살아남기 일본... 기업과 국민들의 움직임은?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일본은 최근 코로나19 판데믹으로 경제 활동 자숙을 시작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3월 10일, 대규모 이벤트 개최의 자숙 요청 기간을 3월1일에서 3월 14일에 추가로 2주일 더 연장한다는...

반 값 된 토지 가격, 경제 시계 멈춘 베트남

반 값 된 토지 가격, 경제 시계 멈춘 베트남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베트남 정부가 해외 입국을 금지하는 외부 단속에 이어 내부에도 강력한 규제를 시행하기 시작했다.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15일까지 대부분의 서비스업이 임시 폐쇄된다.이번 조치는 지난...

[아시아 코로나19] ⑧ 판데믹 그림자에 비치는 리먼쇼크의 악몽

[아시아 코로나19] ⑧ 판데믹 그림자에 비치는 리먼쇼크의 악몽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현대사회에서 경제 공항은 생각보다 자주 찾아온다. 기술 발전으로 인류의 거리는 크게 줄어 들었고 각 국가간의 외교적 영향력이 커졌다. 이번 코로나19 판데믹에 따른 막대한 경제적 피...

[아시아 코로나19] ⑦ 판데믹 속의 ‘홍콩’...새로운 꽃이 핀다

[아시아 코로나19] ⑦ 판데믹 속의 ‘홍콩’...새로운 꽃이 핀다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홍콩의 2020년 1월 소매업 매출액은 378억 홍콩 달러(약 48억5000만 달러)로 밝혀졌다. 이는 전년대비 22% 하락한 수치다. 홍콩의 효자 종목이던 ‘보석, 시계, ...

싱가포르의 조세제도

싱가포르의 조세제도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세계에서 높은 경제 성장을 이룬 나라는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아울러 안정적인 경영환경을 제공하는 이러한 국가들은 높은 세금 또한 수반하는 경우가 많다. 여기에 정치 사회적으로 안...

페이스북, 인도 통신업계 지분 인수 나선 속사정

페이스북, 인도 통신업계 지분 인수 나선 속사정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페이스북의 최대 이용 국가는 다름 아닌 인도이다. 빠른 인터넷 속도와 전 세계 두 번째로 많은 인구를 보유하고 있는 인도는 작년 중국에 이어 스마트폰 보급률 2위를 기록했다. 실리콘 ...

[아시아 코로나19] ⑥ ‘쇼크'받은 中 경제...회생 시기는?

[아시아 코로나19] ⑥ ‘쇼크'받은 中 경제...회생 시기는?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코로나 19 사태의 여파로 지난 1월과 2월 중국의 경제 지표가 모두 사상 최저치를 경신했다. 특히 산업 생산, 소매, 투자, 수출 등 중국의 주요 지표가 동시에 급감하며 1분기 경제...

[아시아 코로나19] ⑤ 중국 자동차 시장 성장세 둔화

[아시아 코로나19] ⑤ 중국 자동차 시장 성장세 둔화

[뉴스포픽=이규빈 기자] 중국 우한에서 발병한 ‘코로나 19’는 지난해 12월 발병 이후 세계의 족쇄가 되어 많은 경제적 타격과 인명피해를 발생시키고 있다. 코로나 19의 충격은 전 세계 제조업과 물류업에 차질을...

코로나 19 최대 수혜, '언택트 비즈니스' 분석

코로나 19 최대 수혜, '언택트 비즈니스' 분석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코로나 19 대유행이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전 세계 산업군의 명암이 극명히 갈리고 있다. 전염병으로 이불 밖이 두려운 소비자들의 일상이 변화하며 비대면 서비스 시장이 급속도로 ...

18억 소비자 연결하는 할랄 시장의 허브, 말레이시아

18억 소비자 연결하는 할랄 시장의 허브, 말레이시아

[뉴스포픽=조예슬 기자] 다민족 문화의 보고 말레이시아는 알면 알수록 매력적이다. 민족뿐 아니라 종교 역시도 다양해 활기찬 문화적 특징을 띄고 있는 말레이시아는 말레이, 인도,중국 문화와 그 밖에 다양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