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나래학교 등교를 환영하는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서울나래학교 등교를 환영하는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과 선생님들이 2일 서울 서초구 염곡동에 개교한 공립 특수학교인 서울나래학교로 첫 등교하는 학생들을 환영하고 있다. 서울에서 공립특수학교가 문을 연 것은 2002년 서울경운학교 이후 17년만으로 이번 학기에는 지체장애학생 66명이 다닌다.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