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에서 지갑 없이 살아본 하루

베트남에서 지갑 없이 살아본 하루

최근 베트남 호찌민에서는 그랩, 잘로 등의 간편결제 서비스가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 ⓒ유영준

큰일이다. 현금이 없다. 아니, 더 큰 일이다. 현금이 아니라 지갑이 없다. 현금이 없으면 카드라도 쓰면 되는데 카드조차 없다. 내 호주머니에는 핸드폰 하나뿐이었다. 

차량공유 앱 그랩에 자동결제 연결을 시켜놓고 난 후부터는 가끔 지갑을 놔두고 나갈 때가 있다. 그럴 때마다 황급히 다시 돌아가 지갑을 들고 왔는데, 오늘은 완전히 까맣게 잊고 말았다. 

다행히 그랩은 자동결제라 집으로 돌아가는 건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런데 점심을 쫄쫄 거르게 생겼다. 돈을 빌려볼까 생각도 해보았지만, 스스로 해결해보고 싶었다. 

그랩 페이니 잘로 페이니 하는 것들을 듣기만 들었지 실제로 잘 쓰지는 않았다. 항상 지갑에 현금을 가지고 다니는 습관이 들었고, 여차하면 그냥 카드를 사용하면 되기 때문이다. 이번 기회에 한 번 써보기로 했다. 시험도 전날 되어서야 하는 것처럼, 정작 급해지니 쓰게 되더라.


그랩 페이 앱에서 결제 카드를 등록하는 과정 / ⓒ유영준


그랩 페이를 실행하고, 미리 결제 카드를 등록해 놓았다. 비자나 마스터 카드도 문제없이 등록된다. 전에는 베트남 신한카드가 등록이 안 되어 티모를 통해서 그랩 페이를 충전했어야 했다. 그런데 이제는 문제없이 등록된다. 

충전은 결제 카드를 선택하고, 원하는 금액을 정한 뒤 확인만 누르면 바로 결제가 된다. 비밀번호를 누르거나, 공인인증서를 요구하거나 그런 절차는 없다. 그냥 누르면 결제 완료. 시험 삼아 20만 동만 충전해봤는데 바로 충전이 완료되었다고 표시가 되었다.


그랩 페이 결제 과정에서 해당 점포 위치 설정을 위해 필요한 QR 코드 / ⓒ유영준


자, 이제 되는지 시험해보러 가자. 그랩 페이는 제휴된 가맹점에서만 사용 가능한데, 다행히 근처 뚜레쥬르 빵집에서 그랩 페이 가능 스티커를 본 기억이 났다. 그랩 페이로 빵 하나, 커피 하나 사러 찾아가 보았다. 

빵 두 개랑 아메리카노를 주문한 뒤, 그랩 페이로 결제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직원이 옆에 놓여 있던 그랩 페이 QR코드를 보여주며 찍으라고 했다. 그랩 페이에 QR 코드 찍는 버튼이 있었고, QR 코드에 가져다 대자 곧바로 페이 앱에 이곳의 위치가 뜨면서 결제창이 떴다. 

바로 누르면 결제가 완료되는 것이 아닌, 먼저 해당 점포의 위치를 QR 코드로 인식하고 해당 금액을 수동으로 찍은 다음(보통 점원이 찍어준다) 결제 완료 버튼을 누르면 결제가 완료되는 식이다. 한국에서 삼성 페이는 그냥 가져다 대면 바로 결제가 되었던 것과 다르게 몇 번의 확인 절차와 수동 입력으로 금액을 설정해야 했다.

뚜레쥬르는 그랩 페이 말고도 삼성 페이, 잘로, 모모 등 다른 간편결제 앱들도 가능했다. 다른 상점들 모두 가능한 것은 아니라서 들어가기 전에 특정 페이 서비스를 운영한다는 스티커가 있는지 꼭 확인해야 한다. 


결제 성공 표시와 세부 결제 내용 페이지 / ⓒ유영준


그랩 페이가 성공적으로 결제되었다는 창이 뜨면서 결제가 완료되었고, 그랩 앱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이외에도 그랩 페이는 그랩 카 서비스뿐만 아니라 택배, 핸드폰 요금 충전, 전기세 등 세금 납부, 그랩 푸드로 음식 배달 등 할 수 있는 것들이 매우 다양했다. 베트남에서 그랩 앱이 얼마나 강력한지 보여주는 단면이 아닐까 싶다.


그랩 페이로 결제한 뚜레쥬르 빵과 음료 / ⓒ유영준


그렇게 현금도 카드도 지갑도 없는 채로 핸드폰 하나 달랑 들고 가서 결제까지 마쳤다. 물론 아직 카드가 안 되는 식당도 많고, 현금을 더욱 선호하는 사회이지만 급속도로 간편결제 시장이 커지고 있다는 게 체감되는 순간이었다. 다만 뚜레쥬르가 유명 빵집이고, 외국인들이 많이 오는 곳이라 서비스가 잘되어 있다고 볼 수도 있다. 


호찌민 음식점 곳곳에서 그랩 페이 사용 시 20% 할인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 ⓒ유영준


그랩은 엄청난 투자 자본금을 기반으로 공격적인 홍보를 펼치고 있다. 최근 호찌민에서 자주 보이는 홍보 간판이 바로 그랩 페이로 결제 시 무려 20%를 할인한다는 이벤트이다. 꽤 많은 음식점에서 볼 수 있었고, 점심을 지역 식당에서 20% 할인받고 먹을 수 있었다. 아침부터 저녁까지 지갑 없이 핸드폰만 들고 다니면서 전혀 불편함 없이 생활했다. 한국에서도 경험하지 못한 지갑 없는 하루를 베트남에서 경험하게 되었다.


크리에이터 유영준 / [email protected]

2016년 12월 베트남 호찌민에 처음 왔습니다. 호찌민의 한국 회사에서 일했고 현재 호찌민에서 베트남의 산업과 트렌드 및 여행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