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츠칼튼 발리, ‘클럽라운지 서비스’ 발표

리츠칼튼 발리, ‘클럽라운지 서비스’ 발표

리츠칼튼 발리의 짜낭 만들기 참여 프로그램 / 사진=리츠칼튼 발리 제공

인도네시아 발리섬의 리츠칼튼 발리 호텔은 투숙객들이 이용할 수 있는 '리츠칼튼 클럽 라운지'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전 객실에 일일 이용권을 추가하면 이용할 수 있는 클럽 라운지는 리조트 중심의 독립된 보호 구역에 자리 잡고 있으며, 프랑지파니 나무가 둘러싸인 풀장을 보유하고 있다.

리츠칼튼 클럽 라운지 이용객은 라운지에서의 개별 체크인과 체크아웃을 하게 되며, 버틀러 서비스를 통해 힘들지 않게 리조트 내에서 이동하는 등 다양한 서비스를 받는다. 또한, 라운지를 이용하는 고객은 일반 고객이 이용하는 조식 레스토랑 센시스(Senses)가 아닌 클럽 라운지에서 개별적으로 오전 7시부터 11시까지 조식을 이용할 수 있다. 

정오부터 오후 2시 사이에는 가벼운 점심을 즐길 수 있으며, 약 30분의 휴식 시간을 가진 뒤에는 다과와 다양한 종류의 차를 오후 4시 30분까지 이용할 수 있다.

오후 5시부터 저녁 8시까지는 다양한 칵테일, 와인, 맥주 등의 주류와 함께 전채요리를 맛볼 수 있고, 오후 5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은 라운지 풀에서 선다우너 칵테일도 주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장기 투숙객을 위한 두 벌의 세탁 서비스와 체크인 시 두 벌의 다림질 서비스를 받아볼 수 있다. 

또한, 리츠칼튼 클럽 라운지 이용객들은 발리 현지의 전통 바구니 ‘짜낭(Canang)’ 만들기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짜낭 만들기는 매주 일요일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약 1시간가량 진행되며, 국내 여행사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