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축구장서 선거유세 논란... 경남FC "한국당이 막무가내로 들어와"

한국당, 축구장서 선거유세 논란... 경남FC "한국당이 막무가내로 들어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강기윤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가 축구장에서 선거유세를 펼쳐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경남FC 측이 한국당에서 막무가내로 경기장에 들어왔다고 해명했다.

 

경남FC는 1일 “한국당이 검표원과 경호원들의 말을 무시하고 막무가내로 들어가서 선거 유세를 했다”며 만약 구단이 프로축구연맹 등으로부터 징계를 받을 경우 한국당에 법적·도의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앞서 경남FC의 홈구장인 창원축구센터에는 지난달 30일 경남FC와 대구FC의 K리그 경기가 펼쳐진 창원축구센터에서 황교안(사진) 한국당 대표와 강기윤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측이 선거운동을 진행해 논란을 빚었다.

 

구단에 따르면 “입장표를 검표하는 과정에서 정당명, 기호명, 후보자명이 표기된 상의는 입장 불가로 공지했다”며 “검표원이 ‘입장권 없이는 못 들어간다’고 얘기했지만 일부 유세원이 이를 무시하고 막무가내로 들어가면서 상의를 벗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울러 경남FC는 “경기장에서 유세하는 도중에도 강 후보 측을 만류했지만, 강 후보 측에선 직원에게 ‘그런 규정이 어디 있냐’ ‘말도 안 되는 소리 하고 있네’라고 하면서 계속 선거운동을 했다”고 주장했다.

 

구단은 황 대표에 대해서는 “강 후보 유세 지원을 위해 경기 시작 30분 전에 장외이벤트 행사장에서 관람객들과 인사를 하고, 중앙매표소에 입장권을 구매하고자 줄을 서 있었던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현재 프로축구연맹 규정에는 ‘만약 경기장 내에서 정당명, 기호, 번호 등이 노출된 의상을 입을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이를 어길 시에는 10점 이상의 승점 감점, 무관중 홈경기, 2000만 원 이상 제재금 등의 징계를 받게 된다. 결국 한국당의 선거유세 때문에 경남FC에 불똥이 튀어 징계를 받게 된 것이다.

 

과거 바른미래당과 정의당도 창원축구센터를 찾은 적은 있지만 이들은 경기장 밖에서만 유세활동을 하고 경기장 안에는 들어가지 않았다.

 

황 대표는 창원 현장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입장권은 다 샀고, 들어갈 때는 검표원이 아무 얘기도 하지 않아 아무 문제가 없었다”고 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일부 당원이 연맹 지침을 잘 모르고 실수한 데 대해 죄송하게 생각하며, 경남FC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해당지역 보궐선거 후보인 강기윤 후보도 공식 사과했다. 강 후보는 31일 입장문을 내고 사과했다. 강기윤 후보는 보다 많은 분들과 인사하기 위해 의욕이 앞섰고 절차를 지키는데 부족한 부분이 있었다"고 밝혔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