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안보실 2차장 방미... "톱다운 방식으로 대화 유지 중요"

김현종 안보실 2차장 방미... "톱다운 방식으로 대화 유지 중요"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내달 11일에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의제 조율을 위해 미국을 방문했다. 그는 “톱다운 방식으로 계속 궤도 내에서 대화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차장은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미, 또 한국도 포함해서 대화가 유지되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차장은 이번 방미 목적에 대해 "2차장 취임하고 난 다음에 첫 미국 출장"이라며 "(미) 국가안보회의(NSC) 상대방인 찰스 쿠퍼먼 부보좌관과 월요일에 만나 (한미) 정상의 회의 의제를 설정하러 왔다"고 말했다. 아울러 “미국 상·하원의 군사위, 정보위, 외교위 등 소속 의원들도 만나 한국의 입장을 설명하고 논의할 계획”이라고도 덧붙였다.

 

김 차장은 최근 러시아를 방문한 것과 관련해 북한과 러시아 간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북한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러시아를 방문한 것으로 알고 있다. 두 국가끼리 지금 진행을 하고 있는 것 같은데 확실한 답을 얻지는 않았다"면서도 "가능성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한 김 차장은 지난달 2차 북미정상회담 당시 미국이 북한 핵무기와 핵물질을 미국으로 이전시키고, 모든 핵시설과 탄도미사일은 물론 화학·생물전 프로그램까지 모두 해체해야 한다는 포괄적 요구를 담은 문서를 북한에 건넨 것과 알고 있었는지를 묻는 것에 "네"라고 답했다.

 

김 차장은 이번 방미에서 미 백악관 인사들을 만나 4·11 한미정상회담 의제를 조율할 계획이다.

 

김 차장은 지난달 하노이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북미간 교착 국면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정상 간 톱다운 방식의 회담 동력을 되살려 소통을 강화하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하고,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위한 접점 찾기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