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전 경기지사, 정계은퇴 선언... "스타트업서 새롭게 출발"

남경필 전 경기지사, 정계은퇴 선언... "스타트업서 새롭게 출발"

남경필 전 경기 지사가 정계 은퇴를 선언하고 스타트업에서 새롭게 시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남 전 지사는 29일 오전 선거캠프 측근들에게 “제 젊은 시절을 온전히 바쳤던 정치를 떠난다”며 “그리고 땀 흘려 일하는 청년 남경필로 다시 돌아가 새롭게 도전한다”고 말했다.

 

그는 “밤낮으로 노력하고 땀 흘려 일해 좋은 일자리도 많이 만들고 많은 사람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하고자 스타트업을 시작한다”며 “깨끗하고 투명하게 벌어, 성실하게 세금을 납부하고, 좋은 일 하며 살겠다”고 다짐했다.

 

남 전 지사는 “30대 초반부터 정치만 해왔던 저에겐 쉽지 않은 길이다”며 “그렇지만 다시 심장이 뛰고 설렌다.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고 한다.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저의 새로운 도전, 두 번째 인생을 축하해달라”고 덧붙였다.

 

남 전 지사는 자신의 아버지인 고(故) 남평우 의원의 별세로 치러진 수원 팔달 보궐 선거에서 당선돼 15대 국회에 입성한 이후 16∼19대 국회의원을 역임하며 보수 진영 대표적인 소장파로 명성을 얻었다.

 

지난 2014년에는 경기도지사에 당선돼 4년간 도정을 이끌었던 남 전 지사는 지난 2017년 바른정당의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서기도 했다. 그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다시 자유한국당으로 유턴한 뒤 경기지사 후보로 도전했으나 이재명 현 경기지사에 패했으며 최근 일본에서 유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