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경호원 기관단총, 당연한 직무수행이었을 뿐" 논란 일축

청와대 "경호원 기관단총, 당연한 직무수행이었을 뿐" 논란 일축

청와대의 경호원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 칠성시장 방문 당시 기관단총을 들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문제 제기했다. 그러자 청와대는 당연한 직무수행이었다면서 이를 일축했다.

 

24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경호원이 대통령과 시민들을 지키고자 무기를 지닌 채 경호활동을 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2일 문 대통령이 대구 칠성시장을 방문했을 때 ‘기관단총을 든 문 대통령 경호원’ 사진을 문자로 제보받았다”며 관련 사진을 올리고 “만약 사실이라면 섬뜩하고 충격적”이라고 전했다.

 

이어 “경호전문가에게 물어보니 대통령 근접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한다”며 “민생시찰현장에 기관총을 보이게 든 것은 경호수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청와대를 향해 “사진의 진위 여부를 답변해 달라”고 했다.

 

이에 청와대는 24일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대구 칠성시장 방문 당시, 경호원이 기관단총을 들고 있는 모습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자 “세계 어느 나라나 하는 경호의 기본”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김 대변인은 “하 의원이 올린 사진 속 인물은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맞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호처 직원은 경호의 기본을 지켰음을 강조한 뒤 “하 의원은 경호전문가의 말을 들어 ‘대통령 근접 경호 시 무장테러 상황이 아니면 기관총은 가방에서 꺼내지 않는다’고 주장하였으나 그렇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미리 검색대를 통과한 분들만 참석하는 공식 행사장이라면 하 의원의 말이 맞다. 그러나 대구 칠성시장의 상황은 그렇지 않았다”며 “사전에 아무런 검색도 할 수 없고 무슨 상황이 발생할지도 모르는 게 시장방문이다. 고도의 경계와 대응태세가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사진 속 경호처 직원은 대통령과 시장상인들을 등에 두고 바깥쪽을 경계하고 있다. 외부에서 혹시 발생할지 모를 상황에 대처하는 것”이라며 “이는 대통령뿐만 아니라 시장상인들도 함께 보호하는 것으로 경호의 기본수칙에 해당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그리고 이런 대응은 문재인 정부에서뿐만 아니라 이전 정부에서도 똑같이 해온 교과서적 대응”이라며 “경호원은 오직 대한민국의 대통령을 경호할 뿐이다. 대통령이 누구인지는 고려사항이 아니다. 대통령이 누구든 같은 경호수칙으로 경호한다”고 말했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