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토요일, 05월 30일
토요일, 05월 30일

뉴트로 세대의 여행, 최규하 전 대통령 가옥

뉴트로 세대의 여행, 최규하 전 대통령 가옥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최규하 전 대통령 가옥 외부 / 사진=뉴스포픽 문현기 기자

 

'뉴트로(Newtro)'는 새롭다는 의미의 뉴(New)와 복고의 레트로(Retro)를 합친 말이다. 1990년대 이전부터 구한말 개화기까지 찾아가는 새로운 복고 문화가 유행하자, 언론 및 마케팅 업계 등에서는 '뉴트로'라는 신조어로 표현하여 기존의 레트로 문화와 구분하고 있다.

그동안 한국에서의 복고가 중·장년층의 추억을 중심으로 소비되어왔다는 점에 반해, 뉴트로 문화는 젊은 세대가 경험할 수 없었던 90년대 이전의 어딘가에 신선함을 느끼고 재해석한다. 대중매체로 쉽게 간접 경험할 수 있었던 복고 문화를 벗어나, 기존 '복고풍'의 외부에 위치하던 시절의 문화는 매력적인 미지의 이야기이자 '놀거리'가 되는 것이다.

해당 기획에서는 이 뉴트로 세대들이 매력을 느낄만한 장소들을 직접 찾아가본다. 이번 화는 비교적 잘 알려지지 않은 서울 마포구의 '최규하 전 대통령 가옥'이다.

 

 

▲ 가옥의 입구와 정원 / 사진=뉴스포픽 문현기

 

젊은 뉴트로 세대에게 최규하 전 대통령은 낯설다. 역사 교과서는 물론이고 영화나 드라마, 소설에서도 비중있게 등장한 일이 드물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역대 대통령 중 처음으로 문화재에 지정된 그의 가옥은 어떨까?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지난 2016년 젊은 세대에게 복고 열풍을 불러 일으켰던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감초캐릭터 '동룡'의 집은 모두 이 곳 최규하 대통령 가옥에서 촬영되었다. 드라마 인기의 한 축이었던 디테일한 소품 재현력에는 '근대 민중사 종합 세트장'이라 할 만한 이 장소의 힘도 컸을 것이다.

어두운 한국 근현대사라는 부담을 잠시 내려놓고 바라보면, 최규하 대통령 가옥은 그 자체로 꽤 매력적인 뉴트로 소품 전시장이다. 우선 가옥 외부에서는 지하 1층, 지상 2층의 철근콘크리트와 벽돌조적의 혼합구조에 시멘트 기와지붕을 얹은, 1970년대에 유행한 복층 복열형 도시 주택을 직접 볼 수 있다.

 

 

▲ 가옥 외부의 정면 / 사진=뉴스포픽 문현기

 

 

무엇보다 가옥 내부에 들어서면, 90년대 이후를 살아온 세대들은 대중매체에서도 접하기 힘들었던 실제 연탄 보일러, 흰 고무신, 30여 년 된 라디오, 50여년 된 선풍기, 재활용해서 쓴 이쑤시개와 메모장 등을 볼 수 있어 무척 흥미로울 것이다. 방과 주방 및 차고로 구성된 지하층, 그리고 가운데 거실을 중심으로 좌우에 안방과 응접실, 서재 등으로 구성된 1층과 2층에는 1950년대 이후의 생활용품들이 거주 당시의 모습 그대로 보존되어 있어 작은 생활사 박물관으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 가옥 내부의 1층 응접실 / 사진=대한민국역사박물관 제공

 

 

이 가옥은 최규하 전 대통령이 1973년부터 1976년 제 12대 국무총리로 임명되어 삼청동 공관으로 이주할 때까지, 그리고 1980년 대통령직을 사임한 후부터 2006년 서거할 때까지 약 30여 년간 거주한 곳이다. 다채로운 생활 소품들이 보존될 수 있었던 것은 이 다양한 시대를 전 대통령 신분으로 살아오면서도 작은 선풍기 하나 버리지 않고 고쳐 쓴 그의 검소한 생활태도 덕분이었다.

최규하 전 대통령은 광부들의 노고를 잊지 않겠다며 평생 연탄을 쓰겠다고 맹세했고, 실제로 노년까지 직접 연탄을 집게로 날라 연탄 보일러로 난방을 했다. 선풍기 또한 딸이 태어난 때 무더위를 막기 위해 샀던 1953년 일본 제품이고, 에어컨 또한 장남이 오래전 미국에서 사용하던 것 그대로 들여온 것이었다. 메모지는 지난 달력을 잘라 만들었고 여기에 매일의 일정을 빼곡히 기입했다. 이 때 사용한 볼펜 또한 1968년 푸에블로호 피랍사건 당시 한미회담에서 썼던 볼펜이다. 심지어 맷돌과 돌절구도 사용했다고 하니 그가 얼마나 검소한 삶을 추구했는지 느낄 수 있는 소품들이다.

 

 

▲ 1층 응접실에 있는 1953년 선풍기 / 사진=대한민국역사박물관 제공

 

 

▲ 생전 사용하던 연탄 보일러의 모습이다. / 사진=대한민국역사박물관 제공

 

 

▲ 영부인의 핸드백, 라이터, 사용하던 메모지 등 소품들 / 사진=서울시 제공

 

가옥은 휴관일(매주 월요일, 1월1일, 설날, 추석)을 제외하고 상시 개방된다.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점심시간 12시부터 오후1시)이고 관람료는 무료이다. 현장을 바로 방문하거나 서울시 공공예약시스템에서 사전예약 후 방문하면 상시 상주하는 해설자의 안내에 따라 관람할 수 있다.

 

※ 최규하 전 대통령 가옥 정보

등록문화재 제413호, 건립년도 1972년
주소 : 서울특별시 마포구 동교로 15길 10
(지하철 2호선 합정역 2번 출구에서 도보 15분, 6호선 망원역 1번 출구에서 도보 10분)

 

▲ 관람 안내 / 사진=뉴스포픽 문현기

 

 



[이 게시물은 관리자 님에 의해 2020-03-31 20:30:15 레트로 에서 이동됨]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0 Comments

Add Comment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싱가포르, 다양한 음식문화의 융합 혹은 공존

싱가포르, 다양한 음식문화의 융합 혹은 공존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싱가포르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도시국가이지만 그 역사는 생각보다 길지 않다. 1965년 말레이 연방으로 독립한 이후 약 55년간 독립 국가로서 그 지위를 공고히 다져온 것이다. 독립 당...

싱가포르 생활 중 가봐야 할 근교 여행지

싱가포르 생활 중 가봐야 할 근교 여행지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사회 경제적 안정 및 아시아 진입의 교두보로 활용될 만큼 뛰어난 지리적 이점을 지닌 나라에 대해 언급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곳이 있다. 싱가포르이다. 단일 관광지로도 유명하지만, 만...

2020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축제 그리고 이벤트

2020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축제 그리고 이벤트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2020년 현재 싱가포르에 거주하고 있는 사람들, 그리고 싱가포르 여행 계획을 세우고 있는 사람이라면 싱가포르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일정들을 소개하고자 한다. 싱가포르...

여행 스타일에 따른 다양한 플랜이 가능한 싱가포르의 관광명소들

여행 스타일에 따른 다양한 플랜이 가능한 싱가포르의 관광명소들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전통적으로 여행지로 인기 있던 싱가포르는 최근 경유지로서도 많은 사람이 거쳐 가고 있다. 해외 방문객은 △2017년 1,742만 명 △2018년 1,851만 명 △2019년 1,911만 명으로 매년 ...

싱가포르 여행을 앞둔 당신이 알아야 할 교통 정보

싱가포르 여행을 앞둔 당신이 알아야 할 교통 정보

​[뉴스포픽=나하늬 기자] 싱가포르는 많은 여행자가 최고의 여행지로 꼽는 곳이다. 작은 도시국가이지만 금융경제의 허브이자 정치적 중립지로서의 지위를 굳건히 하고 있다. 엄격한 법률 제도로 인해 치안이 좋...

함께하는 사랑밭, 지역아동센터 위한 ‘사랑 나눔 역사투어’ 진행

함께하는 사랑밭, 지역아동센터 위한 ‘사랑 나눔 역사투어’ 진행

함께하는 사랑밭은 6월 모두투어와 협력 하에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을 위해 ‘사랑 나눔 역사투어’를 진행했다.모두투어는 사회 공헌의 하나로 ‘여행기부 프로그램’을 매년 실시해왔다. 2019년에는 인천시 지역아...

함께하는 사랑밭, 지역아동센터 위한 ‘사랑 나눔 역사투어’ 진행

함께하는 사랑밭, 지역아동센터 위한 ‘사랑 나눔 역사투어’ 진행

함께하는 사랑밭은 6월 모두투어와 협력 하에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을 위해 ‘사랑 나눔 역사투어’를 진행했다.모두투어는 사회 공헌의 하나로 ‘여행기부 프로그램’을 매년 실시해왔다. 2019년에는 인천시 지역아...

베트남 호찌민 교보문고 방문 후기

베트남 호찌민 교보문고 방문 후기

올해 5월 1군 응웬훼 광장 거리에 교보문고가 들어섰습니다. 정확히는 파하사 서점 3층 한편에 작게 마련된 공간입니다. 베트남에서도 한국 책을 만날 수 있다는 소식을 듣고 부리나케 다녀왔습니다. 해외에서 한...

베트남 호찌민 교보문고 방문 후기

베트남 호찌민 교보문고 방문 후기

올해 5월 1군 응웬훼 광장 거리에 교보문고가 들어섰습니다. 정확히는 파하사 서점 3층 한편에 작게 마련된 공간입니다. 베트남에서도 한국 책을 만날 수 있다는 소식을 듣고 부리나케 다녀왔습니다. 해외에서 한...

푸미흥 소상공인지회와 나눈 푸미흥의 최근 변화

푸미흥 소상공인지회와 나눈 푸미흥의 최근 변화

베트남 최대 한인타운 푸미흥은 한국 국제학교를 중심으로 한인들이 밀집되어 있다. 수많은 한인 식당들과 한국 관련 서비스, 학원, 식당, 카페 등 한국어만 해도 베트남에서 문제없이 살 수 있을 정도로 잘 되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