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자연지진 아닌 지열발전소에 이은 촉발지진" 결론 나와

"포항지진, 자연지진 아닌 지열발전소에 이은 촉발지진" 결론 나와

지난 2017년 11월 한반도에서 역대 두 번째로 큰 규모로 발생했던 포항 지진(규모 5.4)은 자연지진이 아닌 인근 지열발전소에 의해 촉발된 것이라는 결론이 나왔다,

 

대한지질학회는 2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포항지진 정부 조사연구단의 이런 조사 결과를 공식 발표했다.

 

포항지진은 현재까지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지진 중에서는 2016년 9월 경북 경주에서 일어난 규모 5.8지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컸던 지진이다.

 

이강근 연구단장(서울대 교수)은 "'유발지진'은 자극이 된 범위 내에서, '촉발지진'은 자극이 된 범위 너머를 뜻해 그런 의미에서 '촉발지진'이라는 용어를 썼다"며 "자연지진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해외조사위원회도 "지열발전을 위해 주입한 고압의 물이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를 활성화해 포항지진 본진을 촉발했다"는 분석 결과를 내놓으면서 사실상 자연지진이 아니었다는 결론을 내렸다.

 

해외조사위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의 연관성을 분석하기 위해 포항지진 발생지 주변의 지열정(PX1, PX2) 주변에서 이루어진 활동과 그 영향 등을 자체 분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해외조사위는 "결론은 지열발전 주입에 의해 알려지지 않은 단층대가 활성화됐다"는 것이라며 "PX-2 (고압 물) 주입으로 이전에 알려지지 않았던 단층대가 활성화됐고 이것이 결과적으로 본진을 촉발했다"고 설명했다.

 

지열발전의 원리는 수㎞ 지하에 물을 넣고 땅의 열로 데운 뒤, 이때 발생한 증기로 터빈을 돌리는 것을 바타응로 한다. 지하에 물을 넣기 위해 4∼5㎞ 정도로 땅을 깊게 파는 데다 지하에 물을 주입하고 빼내는 과정이 있는데, 이 과정에서 지반이 약해지고 단층에 응력이 추가돼 지진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2년 전 포항지진이 일어난 직후 과학계에서는 진앙(震央)이 지열발전소와 수백m 떨어졌다는 점 등을 들어, 지열발전소가 이 지진과 관련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발전소에서 지하에 주입한 물이 단층을 움직이게 했다는 것이다. 이진한 고려대 지구환경과학과 교수와 김광희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 등이 참여한 국내 연구진은 이런 연구 결과를 작년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반론도 제기됐다. 물을 네 번 주입해 이런 지진이 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 때문. 이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는 포항지진과 지열발전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로 구성된 '포항지진 조사연구단'을 구성하고, 작년 3월부터 약 1년간 정밀조사를 진행해 온 바 있다.

 

현재 포항주민들을 비롯한 경북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는 지열발전 프로젝트를 주관하고 예산을 지원한 국가 등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이날 지열발전소가 포항지진과 관련이 있다는 결론이 나오면서 이 소송 판결에도 적잖은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