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정준영에 구속영장 청구... '버닝썬 폭행피해' 김상교 "공권력이 도움 안줘"

경찰, 정준영에 구속영장 청구... '버닝썬 폭행피해' 김상교 "공권력이 도움 안줘"

경찰이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적으로 촬영해 유통한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과 버닝썬 클럽 폭행 피해자였던 김상교씨를 때려 상해를 입힌 이사 장모씨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9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정씨와 버닝썬 직원 김모 씨에 대해 신청한 구속영장을 검찰이 법원에 청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버닝썬 사건의 발단이자 당시 폭행 피해 당사자였던 김상교씨에게 상해를 입힌 장모 이사에 대해서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현재 정준영은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정준영과 함께 김씨 역시 이 대화방에서 불법 동영상을 공유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도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정준영의 구속영장 청구와 더불어 경찰은 승리, 정준영 등이 참여한 대화방에서 경찰 고위 인사가 자신들의 뒤를 봐주는 듯한 대화가 오간 사실을 확인하고 정씨를 상대로 경찰 유착 의혹도 조사 중이다.

 

한편 이른바 버닝썬 사태의 발단이 된 폭행 사건에서 김상교(28) 씨를 때려 상처를 입힌 혐의(상해)로 버닝썬 이사 장 모 씨에 대한 구속영장도 청구됐다. 

 

버닝썬 내부에서 마약 투약과 경찰 유착 사건은 김 씨가 지난해 11월 24일 이 클럽에서 폭행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으나 도리어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처음 불거진 바 있다.

 

김 씨는 버닝썬 내에서 직원에게 억지로 끌려가는 여성을 보호하려다가 클럽 이사인 장모 씨와 보안요원들에게 폭행당했고, 이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들이 자신을 입건했다고 주장했다.

 

 

폭행 피해 김상교씨 경찰 출석... "공권력이 도움 안줬다"

경찰은 이 사건을 쌍방 폭행으로 보고 김씨 역시 폭행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 중이다. 김씨는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으로 출석해 청사 안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지난해 11월 24일 '버닝썬' 폭행사건 이후 사건 당사자인 버닝썬 이사와 경찰분들로부터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해 이 자리에 오게 됐다”며 취재진에게 전했다.

 

이어 그는 "피해자들과 제보자들이 많이 나타나면서 사태가 커질 수밖에 없었고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었을 때 국민께 알려야 한다고 생각이 들었다"며 "잠을 이룰 수 없었고 하루하루 절규하는 사람들이 나타날 거란 생각에, 책임감을 갖고 해결해야겠다는 생각에 여기까지 왔다"고 설명했다.

 

당시 집단폭행에 가담한 버닝썬 VIP로 의심되는 인물에 대해 묻자 김씨는 “그 부분에 대해서는 (경찰에) 밝혀달라고 말씀을 드렸다"며 "저도 정확히는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국가가 막고 있다'는 표현을 쓴 데 대해 "공권력이 막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상황을 떠올렸다. 김씨는 "폭행 피해자였고 국가 공공기관의 보호를 받기 위해 112에 신고했고 도움을 받으려 했는데 단순하게 도움을 받지 못했다"며 "저 말고 유사한 피해자가 많음을 느꼈다"고 말했다.

 

아울러 그는 "이런 것을 알리려 하는 사람들이 못 알리는 상황에 대해서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폭행 사건 당시 출동한 역삼지구대가 클럽과 유착됐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확신할 수는 없지만, 전체적인 상황을 봤을 때는 의혹을 가질 만한 이유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까지 제가 겪은 의혹들을 수사기관에 맡기고 싶고, 진실 규명을 정확히 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앞서 사건 당일 현장에 출동했던 경찰관 2명은 김씨의 주장이 허위사실이라며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김씨를 고소했고, 폭행 사건의 또 다른 당사자이자 구속영장이 청구된 장씨도 같은 혐의로 김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