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금명간 구속영장 청구 검토... 승리-최종훈 등과 '윤 총경 알고 있었다'

정준영, 금명간 구속영장 청구 검토... 승리-최종훈 등과 '윤 총경 알고 있었다'

성관계 불법촬영·유포 논란에 휩싸인 가수 정준영(30)이 경찰에 2차 출석해 밤샘 조사를 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에게 금명간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날 정씨를 재소환해 밤샘 조사를 벌인 뒤 이날 오전 돌려보냈다.

 

정씨의 경찰 출석은 지난 14일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였다.

 

현재 정준영은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도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경찰은 승리, 정준영 등이 참여한 대화방에서 경찰 고위 인사가 자신들의 뒤를 봐주는 듯한 대화가 오간 사실을 확인하고 정씨를 상대로 경찰 유착 의혹에 관해서도 조사 중이다. 아울러 금명간 정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한편 문제의 단체 대화방에 있었던 승리와 정준영, 최종훈,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 등이 모두 경찰총장으로 지목됐던 윤 총경의 존재를 알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7일 SBS 8뉴스에 따르면 앞서 최종훈이 16일 경찰에 출석했을 당시 경찰총장으로 언급됐던 윤 총경과 관계를 묻는 질문에 ‘저하고는 관계가 없다’고 취재진에 답했지만, SBS 측이 취재진이 단체 대화방 보도 이전에 참여자들에게 연락해 ‘경찰총장’이 누구냐고 물었을 당시, 멤버 중 한 명이 윤 총경의 사진을 보냈다고 전했다.

 

또한 SBS는 멤버들은 윤 총경이 청와대서 근무했다는 사실과 유리홀딩스 유 대표와 함께 골프를 치는 사이라는 점도 알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SBS는 경찰의 최 씨 음주운전 무마 의혹과 관련해 윤 총경은 최씨 음주운전 시점에 단속 관할인 서울 용산경찰서에 근무하지 않았기 때문에 보도 무마 청탁이 있었다면 윤 총경이 주도적으로 했는지, 아니면 다른 윗선이 있는지 등 청탁의 경로도 이번 수사에서 밝혀져야 할 점이라고 보도했다.

 

여기에 이들은 단체 대화방에서 공권력을 조롱하는 듯한 발언도 서슴지 않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최씨는 지난 2016년 2월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뒤 경찰에게 부탁해 보도를 무마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최 씨는 단체 대화방 혹은 개인 대화방에서 ‘유 모 대표 덕분에 살았다’, ‘(수갑) 차기 전에 누군가에게 1천만 원을 주려 했다’고 말했다.

 

이 때 김씨는 ‘좋은 경험했다’, ‘수갑도 차 보고 경찰 앞에서 도망도 가보고 스릴 있었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승리는 비슷한 시기에 있었던 다른 연예인의 음주운전 사건 보도 내용을 거론하며 “어떻게든 보도를 막으면 되지 않나?”라며 법과 공권력을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