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사립유치원 모두 에듀파인 참여... 교육부 "사실상 100% 수용"

대형 사립유치원 모두 에듀파인 참여... 교육부 "사실상 100% 수용"

이달 초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의 반발 속에 국가관리회계시스템(에듀파인) 도입을 완강하게 반대했던 대형 사립유치원들이 결국 에듀파인을 사실상 100% 수용했다.

 

17일 교육부에 따르면 에듀파인 도입 의무 대상인 원아 200명 이상 대형 사립유치원 570곳 중에 15일 오후 6시 기준으로 568곳(99.6%)이 에듀파인 참여 의사를 밝혔다.

 

교육부는 "에듀파인을 끝내 도입하지 않은 경기도의 유치원 2곳은 폐원 신청을 했고 현재 재원 중인 원아가 없다"면서 "사실상 100% 도입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덕선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이사장이 설립한 경기도 동탄의 유치원도 에듀파인을 도입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유치원은 앞서 지난 14일 이 이사장의 횡령 등 혐의 때문에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은 바 있다.

 

교육부에 따르면 원아 200명 이상인 대형 사립유치원은 지난해 10월 공시 기준으로는 581곳이었다. 최근 폐원 신청한 2곳을 포함하면 581곳 중 13곳이 유치원 비리 사태 이후로 휴원 혹은 폐원을 결정했다.

 

6곳은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의 '개학연기 투쟁' 철회 이후로 폐원·휴원을 결정했다. 에듀파인 도입 및 '유치원 3법' 추진 등을 끝내 받아들이지 않은 곳들로 전해졌다.

 

아울러 원아가 200명 미만이어서 의무화 대상이 아님에도 에듀파인을 도입하기로 한 사립유치원은 공영형 유치원 7곳을 포함해 199곳이었다.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은 에듀파인을 도입하기로 한 유치원들에 대해 사용법 연수 및 전문상담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에듀파인 도입으로 유치원 회계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첫걸음이 시작됐다"면서 "국민의 지지가 있어서 가능했던 일이며, 내년에 전체 사립유치원에 차질 없이 적용하도록 올해 보완하고 협의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