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요일, 07월 09일
목요일, 07월 09일

'한끼 4300원 뷔페', 고시식당으로 보는 신림동의 흥망

'한끼 4300원 뷔페', 고시식당으로 보는 신림동의 흥망

▲ 14일 신림동 고시식당의 점심 시간 / 사진=뉴스포픽 문현기 기자

  

[뉴스포픽=문현기 기자]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 거주하며 노무사 시험을 준비하는 김준현(28) 씨는 점심을 먹기 위해 독서실을 나섰다. 수십 개의 식당이 고시촌 길거리에 줄지어 있지만 대부분 6000원이 넘는 가격이 부담스럽다. 김씨는 가까운 중고서점에서 4300원의 식권을 한 장 구매해서 평소 자주 방문하는 고시식당으로 향했다. 그는 "합격에 기약 없는 시험 준비 동안 최대한 돈을 아끼는 상황이다. 4000원대에 배불리 밥을 먹을 수 있는 곳은 고시식당이 거의 유일하다"라고 말했다.

 

가파르게 상승하는 식자재비와 인건비, 임대료에 따른 외식물가의 부담이 크다. 특히 수입이 없는 고시생들에게는 치명적이다. 공무원 준비생을 위한 저렴한 가격의 노량진 고시식당들도 예외는 아니다. 대부분 음식 가격을 올렸고 '고구려 식당'처럼 노량진을 대표하던 곳도 문을 닫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신림동 고시식당만큼은 예외다. 신림 고시촌에서 운영 중인 15개 정도의 고시식당들은 2년 전 대비 평균 500원에서 1000원 정도의 인상에 그쳤다. 현재 대부분의 식당이 5000원에서 5500원 정도에 한 끼를 먹을 수 있다. 50장, 100장씩 대량으로 구매하거나 사용하고 남은 식권을 중고장터에서 구하는 등의 방법을 통하면 4000원대 초반에 구매할 수도 있다.

 

▲ 고시식당 가격표 / 뉴스포픽 

 

 

사법시험이 폐지 수순을 밟으면서 과거 신림동 고시촌은 큰 위기를 맞았다. 2011년에는 한 고시식당이 기판매한 식권을 환불하지 않고 기습 폐업하는 사건도 있었다. 신림동 고시촌은 점차 줄어들고 고시식당도 역사 속으로 사라질 것이라는 예측이 많았다.

 

하지만 사법시험 준비 학원들이 로스쿨 입시, 변호사 시험 대비 코스를 신설하고, 기존 노량진에 집중됐던 공무원 대비 강의도 제공하면서 상황은 달라졌다. 로스쿨 관련 새로운 수험생들과 경찰 간부, 7급 공무원 등 새로운 유형의 수험생들이 대거 유입되면서 고시촌 거주 인구가 어느 정도 유지될 수 있었다.

 

덕분에 고시식당들도 다시 활력을 찾았다. 수험생이 대규모로 사라진 노량진처럼 가격 인상을 할 필요도 없어졌다.

 

이곳 고시식당들은 고기와 채소 반찬이 5가지 이상 고루 어우러진 식단에 샐러드, 과일, 샌드위치 등 후식까지 항상 준비되어 있다. 뷔페 형식으로 마음껏 가져다 먹을 수 있는 점도 배고픈 수험생들에게는 고마운 장점이다. 최근에는 까다로운 고시생들의 건강을 위해 저염식, 집밥 스타일 등의 차별화된 전략을 펼치는 식당들도 생겼다.

 

▲ 고시식당 메뉴 / 뉴스포픽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8년 외식물가는 '17년 대비 3.0% 올랐다. 특히 가장 많이 오른 외식품목은 도시락(6.6%)이었다. 이어 갈비탕(6.0%), 김밥(5.7%), 떡볶이(5.4%), 짬뽕(5.2%), 짜장면(4.5%), 설렁탕(4.4%), 죽(4.4%), 햄버거(4.3%), 식당 라면(4.2%), 냉면(4.1%), 볶음밥(4.1%) 등의 순이다. 외식물가 39개 항목 중 대부분인 35개가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1.5%)보다 크게 높았다. 특히 도시락, 김밥 등의 물가 상승은 신림동 고시생들과 같은 1인 가구에게는 큰 어려움이다.

 

신림동 고시식당이 지금과 같은 낮은 가격을 계속 유지해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고시촌 1인 가구들에게 희망이 되길 바란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 님에 의해 2020-05-07 15:52:50 여행 에서 이동됨]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0 Comments

Add Comment

captcha
자동등록방지 숫자입력
호찌민에서 만난 북카페와 독서 모임

호찌민에서 만난 북카페와 독서 모임

호찌민 푸미흥은 한인들이 밀집해서 모여 사는 한인타운이다. 이곳에 가면 한국과 관련된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다고 하는데, 실제로 한국이 그립지 않을 정도로 많은 식당과 가게들이 한국 관련 제품들을 팔고 있...

호찌민에서 만난 북카페와 독서 모임

호찌민에서 만난 북카페와 독서 모임

호찌민 푸미흥은 한인들이 밀집해서 모여 사는 한인타운이다. 이곳에 가면 한국과 관련된 모든 것을 만날 수 있다고 하는데, 실제로 한국이 그립지 않을 정도로 많은 식당과 가게들이 한국 관련 제품들을 팔고 있...

'싱싱한 젊음, 상쾌한 맛', 크라운 맥주

'싱싱한 젊음, 상쾌한 맛', 크라운 맥주

'크라운 맥주'는 하이트진로의 전신인 조선맥주가 1952년 처음 출시, 1993년까지 약 40년간 사용했던 맥주 상표이다.경쟁사 OB맥주와의 대결에서 다소 밀려왔으나, 조선맥주가 사운을 걸고 1993년 '하이트 맥주'...

베트남에서 지갑 없이 살아본 하루

베트남에서 지갑 없이 살아본 하루

큰일이다. 현금이 없다. 아니, 더 큰 일이다. 현금이 아니라 지갑이 없다. 현금이 없으면 카드라도 쓰면 되는데 카드조차 없다. 내 호주머니에는 핸드폰 하나뿐이었다. 차량공유 앱 그랩에 자동결제 연결을 ...

베트남에서 지갑 없이 살아본 하루

베트남에서 지갑 없이 살아본 하루

큰일이다. 현금이 없다. 아니, 더 큰 일이다. 현금이 아니라 지갑이 없다. 현금이 없으면 카드라도 쓰면 되는데 카드조차 없다. 내 호주머니에는 핸드폰 하나뿐이었다. 차량공유 앱 그랩에 자동결제 연결을 ...

한국민속촌, 야간개장 ‘달빛을 더하다’ 개최

한국민속촌, 야간개장 ‘달빛을 더하다’ 개최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7월 27일부터 11월 17일까지 야간개장 ‘달빛을 더하다’를 개최한다. 한국민속촌은 야간 경관을 고즈넉한 분위기로 연출해 전통가옥의 멋을 색다른 시선으로 즐길 수 있도록 오후 ...

한국민속촌, 야간개장 ‘달빛을 더하다’ 개최

한국민속촌, 야간개장 ‘달빛을 더하다’ 개최

전통문화 테마파크 한국민속촌이 7월 27일부터 11월 17일까지 야간개장 ‘달빛을 더하다’를 개최한다. 한국민속촌은 야간 경관을 고즈넉한 분위기로 연출해 전통가옥의 멋을 색다른 시선으로 즐길 수 있도록 오후 ...

왜 베트남에만 유독 오토바이가 많을까?

왜 베트남에만 유독 오토바이가 많을까?

베트남에 도착하면(특히, 호찌민과 하노이) 수많은 오토바이가 도로를 점령한 모습을 목격할 수 있다. 출퇴근 시간에는 도로에 꽉 차는 것도 모자라 인도까지 점령하고 있다. 2018년 기준으로 베트남에는 4,500만...

수협중앙회, ‘2019 여름휴가 어촌에서 보내기 캠페인’ 개최

수협중앙회, ‘2019 여름휴가 어촌에서 보내기 캠페인’ 개최

수협중앙회(회장 임준택)가 7월 16일(화) 서울 SRT 수서역에서 ‘2019 여름휴가 어촌에서 보내기’ 캠페인을 개최했다. 해양수산부와 수협중앙회가 함께하는 이번 캠페인은 국내 여행의 수요를 늘리고 어촌 방...

고급 승용차의 최고봉, 86년 1세대 그랜저

고급 승용차의 최고봉, 86년 1세대 그랜저

그랜저는 현대자동차가 생산하는 고급 준대형 세단이다. 2019년 7월 12일 시점에서 현대자동차 대표 세단이다. 1986년에 처음 출시된 이래 현재까지 33년째 그 이름을 이어가고 있다.사진은 1986년 7월 24일부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