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준형 "정준영 성관계 몰카 영상 공유"... 뒤늦게 인정 후 그룹 탈퇴

용준형 "정준영 성관계 몰카 영상 공유"... 뒤늦게 인정 후 그룹 탈퇴

그룹 하이라이트 용준형(30)이 가수 정준영(30)의 성관계 몰카를 카톡방에서 공유했다고 뒤늦게 인정하면서 그룹을 탈퇴했다.

 

용준형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는 14일 "2015년 말 정준영과 1:1 대화방을 통해 불법 동영상을 찍었던 사실을 알게 됐고, 이후 이 대화방에서 공유받은 불법 동영상을 본 적이 있으며 이에 대한 부적절한 대화를 주고받았다"고 시인했다.

 

또한 용준형은 사안의 심각함을 깨닫고 지난 13일 참고인 조사에 임했으며, 해당 내용을 다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용준형이 책임을 통감하고 그룹의 이미지 실추와 2차 피해를 막고자 오늘자로 하이라이트를 탈퇴한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과거 본인이 한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실망을 안겨드린 점, 본인의 과거 행동에 대한 도덕적 해이가 심각했음을 깨닫고 깊게 반성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일이 용서받지 못할 일이란 것 또한 잘 알고 있으며, 본인으로 인해 멤버들과 하이라이트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팬분들의 사랑과 신뢰를 깨뜨리고 실망을 안겨드린 점에 대해서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용준형은 지난 11일 SBS TV '8 뉴스'에서 정준영과 지인들이 몰카 영상을 공유한 카톡방에서 대화를 나눈 것으로 보도되자 소속사는 "불법 영상 촬영 및 유포와 관련이 없으며 그 어떤 채팅방에도 있었던 적이 없다"고 반박한 바 있다.

 

아울러 "본인 확인 결과, 뉴스에 공개된 해당 카톡 내용은 정준영과 용준형의 1:1 대화 내용"이라며 정준영의 2016년 사적인 일로 나눈 대화였다고 해명했다. 결국 당시 해명은 이날 발표로 모두 거짓임이 드러났다.

 

당시 거짓 해명에 대해 소속사는 "불미스러운 사건에 용준형이 연루되었음에도 그에 대해 정확한 팩트체크를 하지 못하고, 섣부른 판단으로 성급하게 공식입장을 내 많은 분들께 혼란을 야기시킨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용준형은 이날 오후 자신의 SNS계정에 재 사과문을 올리고 그룹에서 공식적으로 탈퇴했음을 알렸다. 그는 2009년 6인조 비스트로 데뷔했으며 그룹이 2017년 이름을 바꾸면서 5인조 하이라이트로 활동했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