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대한민국은 알바천국... 이 정부의 사기극" 맹비난

황교안 "대한민국은 알바천국... 이 정부의 사기극" 맹비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계속되는 일자리 문제와 관련해 “대한민국이 알바천국이 됐다. 이 정권의 일자리 사기극”이라며 강도 높은 비난을 했다.

 

황 대표는 14이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와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모두발언 등을 통해 "이 정권이 일자리에 쓴 돈이 무려 54조원인데 도대체 이 막대한 돈을 어디에 쓰고 참담한 고용성적표를 받았는지 철저히 따지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세금으로 만든 단기 땜질용 일자리만 대폭 늘었다. 세금으로 알바만 만들 능력밖에 없는 무능한 정권"이라며 "과감한 규제개혁으로 기업이 뛸 수 있도록 만들고 노동시장 개혁으로 귀족노조의 기득권을 깨는 것만이 고용 참사에서 벗어날 수 있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감사원이 전날 내놓은 청와대 업무추진비 감사 결과와 관련해서는 "면죄부 감사"라며 "감사원은 지난 정권에서 임명한 KBS 이사를 감사하며 김밥 2천500원까지 문제 삼았다. 그때의 잣대와 지금의 잣대가 왜 이렇게 다른지 묻고 싶다"며 작심한 듯 비판을 이어갔다.

 

황 대표는 최근 손혜원 의원과 김경수 경남지사 문제에 대해서도 꼬집었다. 그는 "영부인의 친구라는 손혜원 의원에 대해서는 수많은 비리가 언론에 폭로됐는데도 제대로 수사가 되지 않고 있다"며 "김경수 경남지사를 구속시켰다고 판사를 기소하고, 환경부 블랙리스트가 나왔는데도 체크리스트라고 해괴한 변명만 늘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눈과 귀를 가리고 입까지 틀어막는 권위주의 정권 시절의 공포·독재정치가 사회 곳곳에서 되살아났다"며 "방송사 기자들과 경영진들을 물갈이하고 하루 종일 정권 입맛에 맞는 방송만 내보내고 있는 것도 전형적인 독재권력 행태다. 이러고도 민주정권이라고 할 수 있나"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 "국회의원 숫자를 많지 않게 유지하고 내가 직접 뽑은 분들이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미세먼지:에너지, 건강, 외교' 세미나에 참석해 "이 정부 들어 중국에 미세먼지를 같이 해결하자고 당당한 제안을 했다는 얘기를 듣지 못했다"며 "중국에 이 문제를 거론했다가 면박에 가까운 답변을 들은 일밖에 없다. 참으로 무능하고 무책임한 정부"라고 덧붙였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