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정준영, 14일 경찰에 동시 출석... 성접대-성관계 동영상 촬영 혐의

승리-정준영, 14일 경찰에 동시 출석... 성접대-성관계 동영상 촬영 혐의

성접대 의혹을 받고 있는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그와 함께 카카오톡 대화창에서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한 것을 유포한 논란을 빚은 가수 정준영(30)이 오는 14일 경찰에 동시 출석한다.

 

이로써 승리는 두 번째 경찰 출석을 하게 됐다. 앞서 승리는 성접대 의혹과 관련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어 경찰은 지난 10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승리를 입건했으며, 이번에는 피의자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게 됐다.

 

앞서 경찰은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내사를 벌여왔다. 최근 한 매체에서 승리가 서울 강남 클럽들을 각종 로비 장소로 이용하고 투자자에게 성접대까지 하려 했다고 보도해 파문이 일면서 조사가 시작됐다. 특히 승리는 2015년 12월 설립을 준비 중이던 투자업체 유리홀딩스 유 모 대표와 그의 직원이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 카카오톡 대화에는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 접대를 위해 강남의 한 클럽에 자리를 마련하라고 지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승리와 함께 대화방이 있던 인물인 유리홀딩스 유 모 대표도 이날 경찰에 출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준영의 혐의는 경찰이 승리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드러났으며 지난 11일 SBS 보도를 통해 승리의 카톡에 여러명의 연예인이 있었고 그 중 한 명이 정준영이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경찰은 정준영이 승리와 함께 있는 카톡방 등에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정준영은 2015년 말 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수차례 동영상과 사진을 지인들과 공유한 혐의를 받는다. 정준영은 승리와 함께 있는 카톡방에도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방송 촬영을 위해 최근 미국에 체류하다가 지난 12일 오후 귀국했다. 경찰은 같은 날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정준영을 입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