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명빈 마커그룹 대표, 영장실질심사 출석 앞두고 숨진 채 발견

송명빈 마커그룹 대표, 영장실질심사 출석 앞두고 숨진 채 발견

회사 직원을 상습 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마커그룹 송명빈(50) 대표가 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앞두고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3일 오전 4시 40분경 송 대표가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자택 아파트에서 화단에 추락해 쓰러져 있는 것을 산책하던 주민이 발견해 신고했다.

 

송 대표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그가 남긴 것으로 보이는 6장 분량의 유서를 자택에서 발견했다.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이 담겼으며, 정확한 내용은 파악 중이라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남부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송 대표는 지난해 11월 자신의 회사 직원 A씨를 상습적으로 폭행한 혐의 등으로 고소당했다. 이후 송 대표가 A 씨를 폭행하는 내용의 동영상이 공개돼 사회적으로 논란이 확산됐다.

 

경찰은 송 대표를 상습특수폭행·특수상해·공갈·상습협박·강요 등의 혐의로 지난 7일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11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경찰은 송씨가 자택인 12층에서 추락한 것으로 보고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하는 등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