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나경원 발언에 강력한 유감...국민께 사과하라"

청와대, "나경원 발언에 강력한 유감...국민께 사과하라"

청와대는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 대변인'에 빗댄 대표연설 발언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했다.

 

12일 오후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대통령에 대한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에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라고 말하며 "나 대표의 발언은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뿐 아니라 한반도 평화를 염원하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다"라고 표현했다.

 

한 부대변인은 또한 "대통령까지 끌어들여 모독하는 것이 혹여 한반도 평화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 아니길 바란다"고 하며 "냉전의 그늘을 생존의 근거로 삼았던 시절로 돌아가겠다는 발언이 아니길 더더욱 바란다"고 했다.

 

아울러 "나라를 위해 써야할 에너지를 국민과 국가원수에 대한 모독으로 낭비하지 말라"고 말했다.

 

이어 한 부대변인은 "자유한국당과 나 대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번영을 염원하는 국민들께 머리숙여 사과하기 바란다"고 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12일 오전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 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이야기를 듣지 않게 해달라"는 발언을 해 국회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