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넘게 미제였던 아레나 폭행사건, 재수사 2주만에 가해자 붙잡혀

1년넘게 미제였던 아레나 폭행사건, 재수사 2주만에 가해자 붙잡혀

1년이 넘도록 미제사건으로 남아 미궁으로만 끝날 것 같았던 ‘강남 클럽 아레나의 폭행 사건’의 가해자가 재수사에 돌입한 지 채 2주 만에 붙잡혔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 강력계 미제사건전담팀은 아레나 폭행 피의자로 당시 아레나 보안 가드로 일했던 A씨를 상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수사 과정에서 애초 사건을 담당한 서울 강남경찰서가 가해자를 특정하지도 못한 것으로 드러나 클럽과 경찰 사이의 유착관계는 물론 부실 수사 의혹마저 제기됐다, 이는 현재 일어나고 있는 버닝썬 클럽과도 비슷한 상황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017년 10월 28일 오전 4시께 서울 강남구 아레나에서 B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전치 5주 진단서를 경찰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일행이 맡아둔 자리에 가드 안내 없이 합석했다가 A씨로부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신고를 받은 논현파출소 경찰관이 현장에 출동했고 사건은 강남경찰서로 넘어갔지만 1년이 넘도록 해결되지 않았다.

 

그런데 지난달 25일 재수사에 착수한 서울청 미제사건전담팀은 클럽 내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통해 약 2주 만에 A씨를 특정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일부 폭행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A씨를 특정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CCTV 영상은 강남경찰서도 확보한 영상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폭행이 벌어진 경위와 구체적 상황 등을 조사 중”이라며 “경찰 유착이 있었는지, 수사가 미흡했는지 등 제기된 의혹 전반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0
0
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