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회 이달의보도사진상(최우수상)- 선정작

오래된 도심의 주택가나 유흥업소 밀집 지역에선 온전한 하늘을 보기 어렵다. 건물과 건물, 전신주와 전신주 사이를 무수히 교차하는 검은색 케이블 때문이다. 공해 수준에 이른 케이블의 난립, 이대로 괜찮은 걸까.

Read Previous

3.1운동 100주년, 버려진 태극기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