_정의는 어디에 있습니까_

김승하 케이티엑스(KTX) 열차승무지부 지부장이 29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 대법정에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의 구속수사를 촉구하면서 울고 있다. 케이티엑스(KTX) 해고승무원들은 2008년 11월 해고무효를 주장하며 첫 소송을 제기하고 1·2심에서 승소했지만, 2015년 대법원은 원심 판결을 깨고 "케이티엑스 승무원은 철도공사 정규직이 아니다"라고 선고했다.

Read Previous

홍준표, 대선열차로 야당 대표행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