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점령 서울의 두 얼굴_…뽀샵이 아닙니다

맑고 파란 하늘이 그립다~." 요즘 하늘을 보면 가장 먼저 머릿속에 떠오르는 말이다. 특히 대한민국의 봄은 어느새 형형색색의 꽃과 향기보다 미세먼지가 먼저 그 시작을 알리고 있다. 매일 아침 눈을 뜨면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는 게 일상이 된 2018년 6월. 봄철 황사보다 더 위험한 존재의 미세먼지는 이제 사계절 문제로 확산돼 우리 생존에도 큰 위협을 미치고 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지난 2016년 미세먼지로 인한 한국인의 조기 사망률이 OECD 국가 중 가장 높다고 발표했다. 지난 25년간 OECD 회원국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는 15um/m³로 낮아진 반면, 한국은 29um/m³로 오히려 높아져 2060년 대기오염으로 인한 한국의 조기 사망률이 OECD 회원국 중 1위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내 의료계도 미세먼지가 우리 국민의 사망률을 크게 높이는 것으로 보고 있다. 미세먼지를 줄이는 일은 더이상 미룰 수 없는 상황이 됐다.

미세먼지로 뒤덮인 서울, 맑은 하늘 아래 서울 도심을 만나는 것은 이제 손에 꼽을 일이 되었다. 지난 5월부터 6월 사이 미세먼지 농도가 좋은 날과 나쁜 날 서울 일대 랜드마크를 사진으로 생생하게 비교, 그 심각성을 알리기로 했다. 미세먼지 농도가 나쁜 날의 사진은 마치 렌즈에 필터를 끼우고 찍은 것처럼 보이지만 똑같은 조건의 실제 사진이다.

Read Previous

홍준표, 대선열차로 야당 대표행

0 Comments